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에 집중한 다이어리[라이킷]

최종수정 2020.10.16 17:21 기사입력 2020.10.16 15:39

댓글쓰기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컬처&라이프부 김은지 기자]낯설었던 다이어리가 글씨를 적을 때마다 '내 것'으로 변화한다. 공백이 알록달록한 잉크로 물들여질 때마다 '내 공간'으로 바뀐다. 필기에 특화된 다이어리를 사용할 때면, 이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을 터. 슬슬 2021년 기록장을 찾아야 하는 10월 중순, 메모라는 기본에 집중한 다이어리를 짚어봤다.


심플 이즈 더 베스트
사진=몰스킨 SNS

사진=몰스킨 SNS


탄탄한 커버와 라운드 코너, 엘라스틱 밴드, 확장형 포켓. 심플하지만 모든 걸 다 갖췄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기분 좋은 소리가 나는 종이 역시 매력 포인트. 몰스킨은 다이어리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메모, 기록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 2세기 전 시작된 이 전설적인 노트북이 2020년에도 사랑받는 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몰스킨 다이어리

메모도 럭셔리하게
사진=몽블랑 SNS

사진=몽블랑 SNS


베이직한 블랙부터 팝한 퍼플, 오렌지, 울트라 마린까지, 컬러 선택 폭이 매우 넓다. 개성 가득한 사피아노 레더 커버를 넘기면 정갈한 페이지가 나타난다. 군더더기 없이 메모 기능에 충실하다. 필기감이 뛰어난 고품질 70g/m²종이에 무엇이든 기록하고 싶다는 욕구가 생길 것이다. 몽블랑 컬러노트


나만의 일기장
사진=오브젝트 SNS

사진=오브젝트 SNS


새하얀 표지와 뽀얀 속지가 인상적이다. 다꾸족들의 핫 아이템인 오브젝트 다이어리는 깔끔하고 명쾌하다. 먼슬리 뒤에는 무지 페이지가 이어지는데, 메모가 필요한 순간 펼쳐 이것저것 적어 내리기 제격이다. 하얀 공간에는 스티커나 엽서, 마스킹테이프를 붙여 '나만의 일기장'을 디자인할 수 있다. 오브젝트 다이어리



김은지 기자(라이킷팀) hhh5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