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이춘재 자백 '화성 실종 초등생' 유골 수색 시작

최종수정 2019.11.01 13:36 기사입력 2019.11.01 13:34

댓글쓰기

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A공원에서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A공원에서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의 유골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화성연쇄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춘재(56)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초등학생의 유골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에 나섰다. 30년 전 단순 실종으로 분류됐던 사건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일 오전부터 경기도 화성시 A공원 일대 3600㎡를 대상으로 김 양(당시 8세)의 유골을 찾기 위한 발굴작업에 착수했다


이 공원은 지난 1989년 7월, 하굣길에 실종된 김 양의 시신이 유기된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실종 5개월 만인 1989년 12월, 마을 주민들이 김 양의 치마와 책가방 등 유류품 10여 점을 발견한 곳이기도 하다.


A공원은 앞서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가량 거리가 있지만, 그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발굴작업이 불가능하다.


경찰은 30년의 세월이 흐른 데다 이춘재가 진술한 유기장소와는 거리가 상당히 떨어져 유골 발굴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유족들의 마음을 살피겠다"며 수색을 결정했다.

발굴작업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민간업체 관계자 등 120여 명이 동원됐고, 지표투과 레이더(GPR) 3대와 금속탐지기 등이 투입됐다.


지표투과 레이더는 초광대역(UWB) 전자기파를 발사해 최대 3m 아래의 내부 구조물을 탐지하는 비파괴탐사기구다.


작업은 전체 구역을 5㎡씩 나눠 세분화한 뒤 페인트를 칠하듯 지표투과 레이더와 금속탐지기로 한 줄씩 특이사항을 체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투과작업을 마치면 2일부터 특이사항이 발견된 곳을 10㎝씩 아래로 파내 지질을 분석하는 작업이 이어질 예정이다. 김 양의 부모 등 유가족들은 발굴작업에 앞서 수색 지역 앞에서 헌화하고 오열하며 김 양의 명복을 빌었다.


경찰 관계자는 "지정된 모든 구역을 수색할 수 있도록 각 구획에 번호를 매겨 빠지는 부분 없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이 지형이 몇 개가 나오든 모든 지점을 수색할 계획이기 때문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춘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화성 사건을 포함한 14건의 살인을 자백하며 김 양 역시 자신이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10건의 화성사건 외에 경찰이 밝힌 이 씨의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이 더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