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골프규칙…아는 것이 힘이다]산 속에서 골프공을 찾으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승택 KPGA 파운더스컵 연장 상황
공이 놓인 상태 그대로 플레이 가능
칠 수 없다면 언플레이어블 볼 선언 1벌타

골프는 심판이 없다. 골퍼 스스로 룰을 지키며 플레이를 하는 ‘신사의 스포츠’다. 골프 규칙은 플레이를 돕기 위해 만들어진 ‘도우미’다. 잘 알고 적절하게 사용을 한다면 스코어 관리에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주말골퍼들이 반드시 알아야 하는 골프 룰이다.

이승택은 KPGA 파운더스컵 최종일 18번 홀에서 속개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티샷을 4번이나 했다.[사진제공=KPGA]

이승택은 KPGA 파운더스컵 최종일 18번 홀에서 속개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티샷을 4번이나 했다.[사진제공=KPGA]

AD
원본보기 아이콘

티샷 실수가 생애 첫 우승의 걸림돌이 됐다. 불운의 주인공은 장타자 이승택이다. 2015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선수다. 탄탄한 하체를 바탕으로 300야드를 넘나드는 드라이버 샷이 장기다. ‘불곰’이라는 애칭도 갖고 있다.


이승택은 지난 21일 경북 예천 한맥 컨트리클럽(파72·파 7265야드)에서 끝난 KPGA 파운더스컵(총상금 7억원)에서 우승 기회를 잡았다. 최종 4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치며 고군택과 동타를 만들었다. 18번 홀(파5)에서 속개된 연장전은 손쉽게 ‘2온’이 가능한 이승택이 유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티샷이 말을 듣지 않았다. 왼쪽으로 감기면서 산속으로 날아갔다.

이승택은 분실구 우려가 있어 잠정구를 쳤다. 너무 긴장했다. 공교롭게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잠정구도 이상한 곳으로 날아갔다. 이승택은 초구를 열심히 찾았다. 공을 찾지 못한다면 우승 트로피를 고군택에게 빼앗기는 위기였다.


다행히 경기위원이 이승택의 초구를 찾았다. 핀을 공략할 수는 없었지만 밖으로 꺼내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었다. 벌타 없이 공이 놓인 곳에서 플레이를 이어갔다. 그는 간신히 볼을 페어웨이로 레이업 한 뒤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으나 1.5m가량의 파 퍼트를 놓쳐 우승에 실패했다.


초구를 찾았어도 칠 수 없는 여건이라면 언플레이어블 볼을 선언할 수 있다. 1벌타 후 볼에서 두 클럽 이내에서 드롭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만약 드롭할 곳이 만만치 않다면 직후방으로 가서 샷을 해야 한다. 그것도 쉽지 않을 경우엔 티샷한 곳으로 다시 돌아가 플레이를 이어가야 한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