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최은우 2연패…‘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1타 차 ‘환호’
통산 2승째, 우승상금 1억6200만원
정윤지와 이동은 공동 2위, 박현경 4위

디펜딩 챔피언 최은우의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최은우가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최종 3라운드 4번 홀에서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최은우가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최종 3라운드 4번 홀에서 퍼팅 라인을 읽고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21일 경남 김해시 가야 컨트리클럽(파72·6818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총상금 9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보태 1타 차 우승(8언더파 208타)을 완성했다. 사흘 연속 선두 자리를 지켜내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통산 2승째, 우승상금은 1억6200만원이다.


최은우는 2타 차 공동선두로 출발해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5번 홀(파4) 보기 이후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14, 17번 홀 버디로 기어코 리더보드 상단을 되찾았다. 그는 17번 홀에 앞서 16번 홀(파5)에서 행운의 파 세이브를 했다. 페어웨이에서 친 두 번째 샷이 왼쪽 숲속으로 날아갔지만, 공은 갤러리에 맞고 경기 구역 안으로 들어왔다. 세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리며 파를 잡아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선 티샷과 두 번째 샷을 러프로 보냈지만, 파로 잘 세이브해 연장 승부를 허용하지 않았다. 그는 우승 직후 "생각보다 버디가 일찍 나오지 않아서 어려웠다. 기회를 기다리며 참으면서 플레이를 했다"며 "첫 우승을 했던 코스여서 자신감을 갖고 나섰다. 다시 우승해 너무 뜻깊은 것 같다"고 환호했다.


이동은이 4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2위(7언더파 209타)로 올라섰다. 정윤지 공동 2위, 이정민과 박현경 공동 4위(6언더파 210타), 김재희 공동 9위(4언더파 212타), 유현조는 공동 13위(3언더파 213타)다. 이예원과 박결 공동 37위(2오버파 218타) 윤이나 공동 52위(4오버파 220타), 박예지는 공동 62위(6오버파 222타)에 그쳤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중국서 뜬다는 '주물럭 장난감' 절대 사지 마세요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