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정말 몰랐나?"…美전문가, 오타니 해명에 의혹 제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통역사가 어떻게 계좌에 접근했나?"
"거액 인출 사실을 모를 수 있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불법 도박 연루설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미국의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가는 재차 의혹을 제기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이미지출처=UPI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이미지출처=UPI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6일(현지시간)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가 조 폼플리아노는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오타니의 기자회견에 의문점이 남았다고 적었다. 그는 두 가지 질문을 던졌다. 첫째는 '어떻게 오타니의 통역사인 미즈하라 잇페이가 오타니의 통장 계좌에 접근할 수 있었는지'와 '어떻게 몇 달에 걸쳐 거액의 돈이 빠져나가는 사실을 오타니 본인이 모를 수 있었는지'에 관한 것이었다. 폼플리아노는 "이 2가지 사실에 대한 대답을 듣기 전까지 그 무엇도 믿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야후스포츠 역시 "MLB 선수의 계좌에서 450만 달러가 사라지는 것을 어떻게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느냐"며 "'미즈하라가 절도했다’는 얘기가 사실이라면 송금 사실을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다는 것이 정말 아찔할 정도"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도 오타니의 연루 가능성에 관한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포브스는 지난 24일 '오타니가 왜 도박 스캔들에서 결백하기 힘든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정말 오타니가 450만 달러 송금을 몰랐다면 미즈하라는 사기와 신분 도용 혐의로 추가 기소될 가능성이 높다"고 짚었다. 이어 "(이러한 거액의 송금은) 오타니의 개인 정보 문서를 훔치거나 위조했어야 가능하다"며 "몇 달에 걸쳐 본인이 모르는 사이에 다른 사람이 계좌에서 거액을 몰래 송금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ESPN도 "오타니의 대리인은 미즈하라의 절도 혐의를 어느 관계 당국에 신고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확인 요청에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오타니 쇼헤이의 옆에서 통역 중인 미즈하라 잇페이. [이미지출처=UPI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의 옆에서 통역 중인 미즈하라 잇페이. [이미지출처=UPI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오타니의 통역사 미즈하라는 불법 도박을 하고 오타니의 돈에 손을 댄 혐의로 구단에서 해고됐다. 오타니는 해고 닷새 만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나는 스포츠 도박을 하거나 도박업자에게 의도적으로 돈을 보낸 적이 없다"며 미즈하라의 빚을 갚아주기 위해 도박업자에게 450만 달러(약 60억원)를 직접 송금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내가 믿은 사람이 이런 일을 했다는 사실에 매우 슬프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지금의 기분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호소했다. 오타니는 새로운 통역사와 함께 약 11분 동안 미리 적어 온 메모를 읽었다. 그러면서 "이게 말씀드릴 수 있는 전부"라며 별도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사진 촬영 역시 금지됐다.


오타니가 미즈하라의 도박 사실을 인지했느냐, 또 스스로 빚을 갚아줬느냐는 중요하다. 오타니가 불법 도박에 연루됐거나 미즈하라의 도박 사실을 알고도 빚을 대신 갚아줬다면 징계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MLB에서 선수나 구단 직원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할 경우 1년간 출전이 제한되거나 영구 퇴출당할 수 있다.

한편 미즈하라는 오타니가 2013년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 입단하며 인연을 맺었고, 2018년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단순 통역을 넘어 비서와 매니저 역할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