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 충격 해체 선언…28년만

최종수정 2021.02.23 04:48 기사입력 2021.02.23 04:48

댓글쓰기

팀을 결성 28년만에 해체

사진=다프트 펑크 홈페이지.

사진=다프트 펑크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그룹 다프트 펑크(Daft Punk)가 팀 결성 28년만에 해체 선언했다.


다프트 펑크는 22일(현지시간) 공식 채널에 '에필로그'라는 제목의 새로운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두 멤버 중 한 사람이 폭탄과 함께 폭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어 '1993~2021' 이라는 글귀가 등장했다.


팬들은 영상이 이들의 은퇴나 해체를 암시하는 것이 아니냐고 의심했다. 다프트 펑크의 결성 년도가 1993년이었기 때문이다.


곧이어 해외 주요 매체들은 다프트 펑크의 해체 소식을 보도했다. 다프트 펑크 측은 밴드 해산 이유를 별도로 밝히지 않았다고 한다.

다프트 펑크는 지난 1993년 기마누엘 드 오멩크리스토와 토마스 방갈테르로가 프랑스 파리에서 결성했다. 이후 지난 1990년대 후반 프렌치 하우스의 붐을 일으키면서 이름을 알렸다.


이어 이들의 네 번째 정규앨범인 '랜덤 액세스 메모리즈(Random Access Memories)'의 '겟 럭키(Get Lucky)'가 대흥행하면서 2014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 및 '올해의 레코드상'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다 펑크(Da Funk)'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 '썸띵 어바웃 어스(Something About Us)' '겟 럭키' 등의 곡으로 인기를 끌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