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어보살' 큰 얼굴 고민 사연자 "남친 얼마주고 샀냐는 악플까지 받아"

최종수정 2020.06.30 10:52 기사입력 2020.06.30 10:52

댓글쓰기

2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한 여대생이 출연해 자신의 얼굴 크기로 사람들이 놀린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방송 캡처

2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한 여대생이 출연해 자신의 얼굴 크기로 사람들이 놀린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여대생이 큰 얼굴로 악성 댓글에 시달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한 여대생이 출연해 자신의 얼굴 크기로 사람들이 놀린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 이수근과 서장훈을 만난 사연자는 "사람들이 자꾸 저보고 얼굴이 크다고 그래서 저는 진짜 좀 심각한 고민이다"라고 운을 뗐다.


사연자 얼굴을 확인한 이수근은 "엑스레이 사진을 찍어보자. 그러면 살이 붙은 건지, 골격 문제인지 알 수 있다"라며 "골격 문제면 다이어트를 해도 빠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그런데 내가 볼 때는 살이 붙은 거다. 얼굴이 큰 얼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연자는 "하루에 3만 보를 걷고 하루에 500칼로리를 섭취해서 총 25kg을 뺐다. 지금도 빼는 중인데 빼면 뭐하냐고 비아냥거리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심하게는 남자친구 얼마 주고 샀냐는 말도 들었다. 군중심리가 무서운 게 한 명이 그렇게 댓글을 남기면 계속 이어진다"라며 "악플 다는 사람들 중에는 04년생도 있고, 초등학교 6학년, 중학생도 있었다"라고 토로했다.


사연자와 같이 출연한 친구는 "옆에서 친구를 지켜보면 너무 가슴 아프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SNS에 일상을 올려서 그런 악플을 다 받아내야 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SNS 사용을 자제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연자는 "패션에 관심이 많아서 쇼핑몰을 열고 싶은데, SNS가 중요한 마케팅 수단이니까 포기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


사연을 들은 이수근은 "악플이 문제다. 보고 마음에 안 들면 안 보면 되는데 왜 끝까지 보고 나쁜 글을 남기냐"라고 악성 댓글을 남기는 누리꾼들을 비판했다.


이에 서장훈은 "남에게 상처 주는 댓글 쓰는 사람들은 확실하게 예언할 수 있다"라며 "성공할 수 없다. 그 사람들 삶이 어떻게 되겠냐. 지금이라도 마음 곱게 써라. 자신에게 돌아올 운도 그런 짓 때문에 사라진다"라고 경고했다.


이수근 역시 "그런 애들은 다시 태어나면 축구장 잔디로 태어날 것이다. 마구 밟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