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귀에 도청장치' 김태진 근황 공개…마이너스 인생

최종수정 2019.12.11 09:03 기사입력 2019.12.11 08:32

댓글쓰기

기타리스트 김태진/ 사진=MBC '편애중계' 방송 화면 캡쳐

기타리스트 김태진/ 사진=MBC '편애중계'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그룹 '내 귀에 도청장치'에서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던 김태진이 방송에 나와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인생이 '마이너스'라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편애중계'는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다) 구르기 대회'로 꾸며졌다. 김태진은 "저의 이번 생은 마이너스이다. 기타리스트인데 소속팀이 없다. 기타 레슨으로 생계를 유지 중이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김태진은 "다른 멤버 한 명과 어쿠스틱 밴드를 꾸려갔는데 그 멤버가 불미스러운 사건을 저질러 밴드 활동을 중단했다"며 "당연히 수입이 끊기고 마이너스 인생이 됐다"라고 털어놔 주변의 위로를 받았다.


김태진은 자신의 방에서 삼겹살을 굽는 등 수면부터 취사까지 다 해결했다. 식사 도중 몸무게를 측정하던 김태진은 "제가 말라서 허약해 보인다.. 소개팅 가도 여자들이 근육질 남자 좋아한다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김태진은 1996년 그룹 '내 귀에 도청장치'로 데뷔한 뒤 멤버 황의준과 팀 활동을 했지만 멤버가 여성 뮤지션 성희롱 사건에 연루돼 반강제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