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방역 지원인력 5만4000명 배치…기숙사 입소생은 무료 진단검사

최종수정 2021.02.21 15:38 기사입력 2021.02.21 15:38

댓글쓰기

유은혜, 정은경과 개학 준비 상황 점검…"등교 확대 우려 알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코로나19 학교 방역지원 인력으로 5만4000명이 배치된다. 또 전국 단위 모집학교의 기숙사 입소생은 신학기 입소 전 무료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게 된다.


교육부는 2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 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회의를 열고 신학기 대비 학교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학교 현장 지원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와 정 청장은 다음 달 2일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학교 방역전담 지원 인력으로 5만4000명이 배치됐음을 확인했다.


학교 내 방역 물품은 마스크의 경우 학생 1명당 11매, 손소독제는 학급당 12통이 비축된 것으로 파악했다.


아울러 학교에서 공통으로 지켜야 할 수칙 사항과 유사시 대처 요령을 담은 학교 방역지침을 보완해 안내한 사실을 확인하고, 학생·학부모·교직원들에게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학교 밖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학생들에게는 개학 일주일 전부터 건강 상태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개학 후 2주 간을 코로나19 특별 모니터링 기간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와 정 청장은 또 전국 단위 모집학교 기숙사의 입소생을 대상으로 선제 무료 검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기숙사 입소생들은 기숙사에 들어가기 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 이상인 경우 주기적으로 진단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야 한다.


유 부총리와 정 청장은 이와 함께 등교수업이 안정화할 때까지 '교육부-질병관리청 간 협의회'를 정례적으로 열기로 했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학생들의 새 학년 적응을 위해 학부모용 '정서 및 신체건강 진단도구'를 개발해 등교 전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이밖에 개학 후 3월부터 전문가가 학교를 직접 방문해 정신건강 의료 취약 학생을 지원하는 서비스도 추진한다.


시·도 교육청과 함께 학교 현장의 방역·안전관리 준비 실태 확인을 위한 점검도 추진 중이다.


유 부총리는 "등교수업 확대를 염려하는 학부모님들의 걱정과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방역당국을 포함해 관계부처, 시·도 교육청, 학교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우리 학생들이 안전하게 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