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획사정' 의혹에 선그은 靑 "보고과정 관여하지 않아"

최종수정 2021.04.06 16:14 기사입력 2021.04.06 16:07

댓글쓰기

檢 수사 중 사안에 이례적으로 입장 전해…靑 "사실과 다른 내용, 검찰 발 기사로 여과 없이 보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둘러싼 '기획사정설'과 관련해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사실을 확인한 결과 당시 법무부 행안부 보고 내용은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의 활동 사향을 개략적으로 기술한 것으로 윤중천 면담과 관련한 보고 내용은 일체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보고 과정에 이광철 당시 선임행정관은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기획사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가 이 사건에 개입했는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청와대가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동안 수사 중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해오지 않았습니다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검찰발 기사로 여과 없이 보도가 돼 이번에 입장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당시 대통령 업무지시에 흠집이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