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양화대교 아치 위 시위 50대 남성…한달 만에 또 올라가 농성

최종수정 2020.10.29 16:16 기사입력 2020.10.29 16: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50대 남성이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4시간 넘게 농성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 남성은 29일 오전 11시 23분께 휘발유가 들어있는 통을 들고 아치 위에 올라간 뒤 오후 4시 현재까지 내려오지 않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양화대교 남단에서 북단 방향 4개 차로 중 하위 1개 차로를 통제하고 에어매트를 설치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 남성은 지난달 22일에도 경찰의 민원 처리에 불만을 품고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7시간가량 시위를 벌이다가 내려온 인물로 전해졌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