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 바이오헬스 선도" KT·미코바이오메드 '맞손'

최종수정 2020.10.29 09:29 기사입력 2020.10.29 09: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T가 감염병 진단과 바이오헬스 사업 협력을 위해 체외진단 전문기업 미코바이오메드와 MOU를 맺었다.


29일 KT에 따르면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체외진단분야 글로벌 영업 ▲글로벌 국제기구 감염병 사업 ▲해외 거점국가 감염병 진단 사업 ▲바이오헬스 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신규 바이오사업 공동 추진 분야에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감염병 사업을 시작으로 신사업분야로 디지털 바이오 헬스케어를 육성하기 위해 이 달 CEO 직속조직인 디지털·바이오헬스 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디지털·바이오헬스 조직신설 이후, 감염병 진단분야와 바이오헬스 분야로의 진출을 위한 유의미한 첫 행보다.


미코바이오메드는 랩칩(LabChip) 기술을 바탕으로 현장진담검사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생화학진단, 분자진단, 면역진단을 아우른다. 미국, 브라질에서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안정적인 해외 진출 유통망을 확보했을 뿐 아니라, 이번 코로나19 초기부터 미주 지역과 유럽 전역 약 3~40개국에 진단키트를 공급했다.


김형욱 KT 미래가치TF 전무는 “미코바이오메드와의 협력은 진단과 동선추적 두 분야를 유기적으로 결합함으로써, 사용자로 하여금 하나의 통합된 구조의 플랫폼을 이용하게 하는 ‘락인’ 효과를 일으켜 감염병 대응에 상당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진단데이터에 기반한 확진자 관리로 감염병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외 거점국가에서의 감염병 진단 사업을 적극 추진해, 세계 각국 국민들이 차세대 헬스서비스를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