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근로복지공단 이사회, ‘현장 중심’ 경영지원 활동 펼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내 유일 ‘재활공학연구소’서 현장이사회 개최

근로복지공단은 최근 현장 중심의 경영지원 활동을 펼쳐 주목을 끌고 있다.

현장 중심의 경영지원활동을 펼치는 근로복지공단.

현장 중심의 경영지원활동을 펼치는 근로복지공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근로자의 복지 증진을 위해 산재·고용보험, 취약근로자 복지사업 등을 다양하게 수행하고 있는 공단은 비상임이사도 노·사·복지 관련 등 다양한 전문가로 포진돼 있다.


지난해 9월 울산산재병원 건립 현장, 올해 4월에는 산재환자를 위한 태백요양병원을 방문한 데 이어, 27일에는 우리나라 유일의 재활 공학 연구기관인 공단 산하 재활공학연구소에서 현장이사회를 개최해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세훈 연구소장은 산재 환자들의 원활한 재활을 돕기 위해 1994년 설립된 재활공학연구소는 의지·의족 등 재활보조기구의 국산화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사용자의 만족도 또한 크게 제고했으며, 지금은 선진국 못지않은 첨단 재활 장비를 개발해 개발도상국에 기술지원까지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인아 이사(한양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산재 환자들을 위해 웨어러블 로봇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고 있음에 놀랐다’고 말하며, ‘더 편리하고 기능적인 재활보조기구를 개발, 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류기섭 이사(한국노총 사무총장)는 “산재환자를 위해 이런 전문시설이 있는 것이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전했으며, 이동근 이사(경총 부회장)는 “노사가 힘을 합칠 수 있는 좋은 사례를 봤다”라며 격려했다.

사회복지전문가인 송인규 이사(법무법인 정원 대표변호사)는 이런 좋은 장비를 “산재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공단과 협업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제안했다.


박종길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공단 비상임이사들은 노·사 등 각계를 대표하고 우리나라 근로복지의 최고 전문가”라며 “공단의 업무발전을 위해 이사회를 ‘현장에서 체험하고 제안하는 찾아가는 이사회’로 운영하겠다. 6월에는 서울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센터, 8월에는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 등에서 이사회를 개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철우 기자 sooro9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정은아, 오물풍선 그만 날려"…춤추며 北 조롱한 방글라 남성들

    #해외이슈

  •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