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교육부 "의대생 복귀, 내달 초까지 노력…마지노선 내년 2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5말6초 한계? 아직 여유 있다"
집단행위 강요 수사 대학 4곳
개별 의대생 소통 제안 공문 보내
유급 마지노선은 '내년 2월28일'

정부가 내년 의대 증원 규모를 확정한 가운데 여전히 휴학 등 집단 행동을 이어가고 있는 의대생들을 6월 초까지 수업에 복귀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 정례브리핑에서 '대학들이 탄력적 학사운영을 동원해도 (학생이 복귀하지 않고서는) 미봉책에 불과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 대학에서는 탄력적인 운영을 해도 '5말6초(5월말 6월초)'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는데 아직 여유가 더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복귀하고자 하는 학생이 있음에도 주변 압력 탓에 복귀를 못하는 학생이 있다"며 "엄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날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대학 3곳에서 집단행위 강요 제보가 접수돼,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휴학 등 집단행위 강요로 경찰에 수사가 의뢰된 대학은 총 4곳이다.


교육부는 의대생들과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0개 의대 학생 단체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에 대화를 공식 제안했지만, 의대협은 학생들의 요구를 정부가 전혀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대화를 거부했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주 권역별로 5개 대학에 원하는 학생이 있다면 대화에 응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심 기획관은 "회신이 되면 학생들을 별도로 만나서 설득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5월31일까지 학칙 개정이 되지 않은 대학에 대해서는 시정 명령 등 행정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가 의사 국가고시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교육부 역시 국시에 대해서는 기존 일정을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대신 각 대학이 탄력적 학사 운영을 하는 전제 하에, 유급을 결정하는 시한을 학기말, 학년말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 기획관은 "내년 2월28일까지가 올해 교육과정이 끝나는 마지막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학과 머리를 맞대서라도 남은 기간 학생들을 복귀시키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대면수업을 하는 학교 비율에 대해서는 "개별 대학의 수업 현황까지 세세하게 파악하고 있진 않다"며 "온라인 수업은 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