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연봉 세 배 줄게"…인도로 몰리는 대기업 R&D 센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데이터 분석·R&D 맡는 글로벌역량센터
인도서 2010년 700개→ 작년 1580개

중국을 제치고 '세계의 공장' 자리를 넘보는 인도에서 글로벌 기업이 공장에서 일할 블루칼라 근로자뿐 아니라 사무직인 화이트칼라 인재들을 물색하며 거점을 마련하고 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글로벌 기업이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인도의 근로자를 채용하고 있다"며 사무직 근로자를 인도에서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른 국가에 비해 연봉이 낮지만 수준 높은 교육을 받은 인도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세계 대기업들이 인도에 글로벌역량센터(Global Capability Centers·GCC)를 구축하고 데이터 분석부터 연구개발(R&D) 업무까지 맡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인도 소프트웨어기업 연합체인 나스콤(NASSCOM) 따르면 인도에서 운영 중인 GCC 개수는 2010년 700개에서 지난해 1580개로 두 배 이상이 됐다. 매주 GCC 1개가 신설되고 있을 정도다. 인도 내 GCC 중 40%는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알려진 산업 도시 벵갈루루 인근에 있다. 지난해 인도 내 GCC가 창출한 매출 규모는 460억달러(약 62조9000억원)로 추정된다.

GCC에서는 주로 인터넷망을 활용하는 일이 주를 이룬다. 별도로 기계 설비를 들이거나 대규모 공장을 구축할 필요가 없어 글로벌 기업들이 센터를 세우는데 큰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 특히 코로나19를 계기로 기업들의 원격근무 활용도가 높아진 것도 인도에 GCC 구축이 비교적 수월하게 추진되는 배경이 됐다.


스포츠 의류 업체인 캐나다 룰루레몬은 인도에 GCC를 두고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다. 두바이 지점에서는 노랑·분홍·녹색이, 미국 뉴욕에서는 검정·회색 옷이 잘 팔린다는 분석을 내리고 이에 맞게 재고를 더 많이 비축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곳도 바로 인도 GCC다. 디자인 자체는 캐나다에서 하지만, 가격을 설정하는 일부터 공급망 관리까지 인도 GCC가 관여한다.


룰루레몬 외에도 웰스파고도 벵갈루루를 비롯한 인도의 세 지역에 GCC를 구축하고 대출부터 투자 포트폴리오 관리까지 다양한 업무를 맡기고 있다. 인텔, 엔비디아 등 반도체 기업 85곳도 벵갈루루에 설계 작업을 담당하는 지사를 두고 있고다. 알파벳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빅테크 기업과 보잉, 월마트, 메르세데스 벤츠는 인도에 R&D 센터를 구축해뒀다.

글로벌 기업들이 인도에 GCC를 구축하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여기서 일하는 근로자 수도 320만명으로 늘었다. 인도 푸네에 기반을 둔 컨설팅 업체 위즈마틱은 지금 이 속도대로라면 인도 내 GCC의 매출 규모가 지금의 두 배 수준인 1200억달러까지 늘어 인도 국내총생산(GDP)의 3.5%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글로벌 기업의 인도 현지 공장 근로자 초봉이 연 1만달러가 안 되는데, GCC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은 이의 세 배 정도 많은 연봉을 받는다.


이코노미스트는 "미국경제분석국(ABS) 데이터를 보면 미국 다국적 기업의 인도 내 R&D 투자가 2010년 17억달러에서 2021년 55억달러로 증가했다"며 "서방의 지정학적 긴장감이 커지면서 저렴한 R&D 허브 자리를 놓고 인도와 경쟁해온 중국은 매력을 잃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동시에 "인도는 글로벌 기업이 민감하게 생각하는 노동법 측면에서도 비교적 제한이 덜하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