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시, 올해 첫 추경 1조5110억…'경제 회복' 방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추경 통과시 총예산 47조2991억원
민생경제 회복에 3682억원 편성
안전 분야 1137억·매력 분야 773억원

서울시가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으로 1조5110억원을 편성했다. 지난해에 이어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장기화로 인한 서민 경제 부담을 덜어주고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민생경제 회복과 안전하고 매력적인 도시 조성을 핵심으로 하는 '2024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고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추경 예산 규모는 올해 기정 예산인 45조7881억원의 3.3% 수준으로, 원안대로 통과되면 올해 시의 총예산은 47조2991억원이 된다.

오세훈 서울 시장이 지난달 24일 서울시청에서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후속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오세훈 서울 시장이 지난달 24일 서울시청에서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후속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AD
원본보기 아이콘

추경의 핵심 목표는 민생경제 회복과 취약계층 지원으로 총 3682억원이 편성됐다. 먼저 1051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의 경우 금융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거래대금 미회수로 인한 부도 및 연쇄 도산 방지를 위해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소비심리 회복을 위해 서울 전역에서 사용 가능한 서울광역사랑상품권을 1000억원 추가 발행하기로 했다.


고물가 시대에 시민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책에도 1157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지난 1월 도입돼 높은 호응을 얻은 기후동행카드에 697억원을 추가 편성해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단기권을 출시하고, 문화시설 이용 할인 등 혜택을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10월부터 도봉~영등포 구간을 운행하는 새벽동행 자율버스 예산도 신설됐다.


취약계층 보호 확대에는 1474억원의 예산이 새로 편성됐다. 저소득 어르신의 중식 제공을 주 3일에서 5일까지 확대하고, 결식 우려 아동 급식단가를 끼니당 8000원에서 9000원으로 올려 질 높은 식사를 제공하도록 했다. 장애인 대중교통 이용자 수의 꾸준한 증가에 발맞춰 연간 100만명 대상 서울버스 요금 및 경기·인천버스 환승요금을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리버버스와 GTX-A노선 환승요금까지 확대 지원한다.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도 추가됐다. 의료 부담이 큰 35세 이상 임산부를 대상으로 외래 진료 및 검사에 소요되는 비용을 소득과 무관하게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하고, 정·난관 복원 시술을 받은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100만원의 시술비를 지원해 임신 및 출산을 희망하는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노후시설 정비와 필수기반시설 유지를 위한 '안전' 분야에는 1137억원이 편성됐다. 특히 혼잡도가 높은 4·7·9호선 지하철 전동차 증차를 위한 예산 178억원을 편성했다. 2027년까지 국비 256억원 포함해 1025억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잠실·영동대교에 설치된 노후한 한강교량 자살예방 CCTV를 교체하고, 스쿨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의 교통안전시설물을 보강한다.


도시공간 혁신을 주축으로 하는 '매력' 분야에는 773억원을 투입한다. 노들섬에 수상예술무대, 팝업월 등 수변문화공간 설계를 진행한다. 용산 국제업무지구~용산역~용산공원을 잇는 '게이트웨이'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상암 일대의 토지 활용과 미래 시 구상을 위한 종합계획도 수립한다. 이 밖에도 시내버스 운영 적자 보전을 위해 700억원을 추가 지원하고, 경전철 안전요원 추가 배치를 위해 42억원 등을 편성했다.


김태균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서울시 추경은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민생경제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빠르게 시행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강조하며 "6월 시의회에서 의결되면 서민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BTS 진에 맘대로 '뽀뽀'…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