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바이든의 총기규제 풀겠다"…트럼프, 총기 소유자 지지 호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국 대선에서 재집권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총기 규제를 풀겠다며 총기 소유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프리랜드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프리랜드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전미총기협회(NRA) 연례 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바이든 정권이 4년 더 집권하면 그들은 당신의 총을 가지러 올 것"이라며 "내 두 번째 임기에서는 수정헌법 2조에 대한 바이든의 모든 공격을 물리치겠다. 그 공격은 빠르고 맹렬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수정헌법 2조는 총기 소지의 권리를 규정하고 있다.

아울러 총기 소유자의 지지를 촉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분은 반항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반항적으로 투표해보자"며 "총기 소유자들이 투표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NRA 연례 회의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이를 수락하는 자리였다. NRA는 미국 최대 총기 옹호 단체로 2016년, 2020년 대선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내세운 총기 관련 공약을 대통령 재임 시절에 지켰다며 "누구도 여러분의 총에 손을 못 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연방 주류·담배·화기·폭발물 단속국(ATF)이 총기 소유자를 지나치게 강경하게 대응하고 사소한 이유로 총기 면허를 취소하고 있다"며 "재집권 첫날 ATF 국장을 해임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총기에 대한 자유를 강조하고 있다. 트럼프 캠프와 공화국 전국 위원회는 이날 연례 회의에 앞서 총기 소지 권리 옹호 운동가와 총기 업계 종사자를 포함한 단체인 '트럼프를 위한 총기 소유자 연합'을 설립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담당하는 총기 전담 기구를 설치해 총기 폭력을 규제하는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 캠프의 아마르 무사 대변인은 "오늘 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설령 총기가 더 많은 죽음, 총격, 고통을 의미해도 NRA가 그에게 시킨 대로 할 것임을 확인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총기 옹호 단체의 로비에 휘둘린다고 비판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