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브렉시트 이후 재조명 받는 영국 증시…“상승 흐름 이어질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영국 런던 증시의 대표적 주가지수인 FTSE 100이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유럽연합(EU) 등 주요국에 비해 부진했던 영국 증시가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블루칩(우량주)으로 구성된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26% 오른 8044.81로 거래를 마쳤다. 1년 2개월 만에 최고가를 경신한 전날에 이어 또다시 신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이날 FTSE 100 지수는 장중 8076.52로 지난해 2월 최고치(8047.06)를 웃돌기도 했으나 영란은행(BOE)의 휴 필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금리를 너무 빨리 내리지 말라”는 매파적 발언을 이어나가자 상승분을 일부 반납했다.

이처럼 런던 증시의 가파른 상승세는 영국의 기준금리 인하 관측으로 파운드화가 미국 달러화 대비 약세를 보인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달러화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지난달 고점 이후 3% 떨어졌다. 영국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연 3.4%로 2년 5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낸 이후 BOE가 연내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시장은 BOE가 오는 8월 첫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파운드화 약세는 영국 수출 기업 실적에 도움 돼 증시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FTSE 100 지수를 구성하는 대다수 글로벌 대기업이 매출을 미 달러로 올리고 있다. 또 외국 투자자의 영국 증시 유입에도 유리하다.


영국이 지난해 겪었던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징후가 나오고 있다는 점도 증시 호재다. 영국 2월 국내총생산(GDP)은 전월 대비 0.1%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국제유가가 고공행진하며 영국 최대 화석연료 업체 쉘의 실적 개선 기대감도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쉘은 올해 FTSE 100 지수 상승분 중 3분의 1을 차지했다.


그간 영국 증시는 2016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영국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 탓에 미국이나 독일·프랑스 등 EU 주요국 대비 저평가를 받아왔다. 영국 증시가 뒤늦게 조명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첫 거래일 이후 FTSE 100 지수는 약 4% 올랐는데 이는 프랑스 CAC 40 지수(7.5%), 독일 DAX 지수(7.8%)에 비해서는 여전히 상승 폭이 낮다.


뉴턴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데이비드 커밍 영국 주식 책임자는 “영국 주식은 글로벌 시장에 비해 한동안 저렴했다”며 “최근 영국 증시의 상승 흐름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새로운 새벽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분석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