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몰래 훔쳐보고 평점 7.7점…中 '눈물의 여왕' 도둑시청 논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중국에서 한국 콘텐츠 '불법시청' 일상"
'눈물의 여왕' 리뷰만 4만6000건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또 '도둑 시청'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눈물의 여왕' 포스터. [이미지제공=tvN]

'눈물의 여왕' 포스터. [이미지제공=tvN]

AD
원본보기 아이콘

23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국내를 넘어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눈물의 여왕' 훔쳐보기가 중국에서 또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영화 '파묘' 때도 그러더니 중국 내에서는 한국 콘텐츠에 대한 '불법시청'이 이제는 일상이 된 상황"이라며 "하지만 어떠한 부끄러움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 더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중국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반(豆瓣)에는 '눈물의 여왕' 리뷰 화면이 만들어져 있다. 현재 해당 사이트에는 '눈물의 여왕' 관련 리뷰가 약 4만6000건 올라와 있으며, 평점은 7.7점이다.


중국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반'에 올라온 '눈물의 여왕' 리뷰 페이지. [이미지출처=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중국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반'에 올라온 '눈물의 여왕' 리뷰 페이지. [이미지출처=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원본보기 아이콘

중국의 불법 시청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더 글로리', '무빙', '오징어 게임' 등의 콘텐츠들도 중국 '도둑 시청'으로 문제 된 바 있다.


특히 영화 '파묘'의 경우, 중국에서 정식 개봉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영화 리뷰 사이트에 수백명이 버젓이 시청 소감을 남겨 논란이 됐다. 당시 일부 중국 누리꾼들이 파묘를 도둑 시청한 뒤 극 중 배우들의 얼굴에 한자를 쓴 장면을 두고 "우스꽝스럽다"라거나 "얼굴에 쓴 글씨는 범죄자들에게나 하는 짓"이라고 조롱해 비판 여론이 일었다.

서 교수는 "이제는 중국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중국 당국은 알면서도 지금까지 K콘텐츠에 대한 '도둑 시청'을 눈감아 왔던 게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그는 "이제부터라도 중국 당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자국민들의 불법행위에 집중 단속을 펼쳐야만 할 것"이라며 "우리도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것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전 세계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좋은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에도 더 신경을 써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6년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은 한국 콘텐츠 수입을 제한하는 '한한령'(한류 제한령) 기조를 유지 중이다. 2017년 이후 중국에서 한국 영화가 정식 개봉한 사례는 '오! 문희' 한 편에 불과하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