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만보 하루천자] 광주시 "하루 만보 걸어 비만 예방해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하루만보 하루천자] 광주시 "하루 만보 걸어 비만 예방해요"
AD
원본보기 아이콘

광주광역시가 시민 건강 관리를 위해 하루 1만보 걷기 챌린지와 비만 예방 캠페인을 진행한다.


광주시는 22일부터 비만예방관리를 위해 '하루 만보걷기 챌린지'와 민·관 합동 '비만예방관리 행사'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가볍게 일상에서 걷고, 물을 마시고, 나트륨·지방을 줄이자'를 주제로 열리는 행사는 바쁜 일상에서 가볍게 쉼을 통해 걷고, 마시고, 해로움을 줄이는 등 건강을 지키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하루 만보 걷기 챌린지'가 22일부터 29일까지 운영되며 캠페인의 시작을 맡았다. 행사 기간 하루 최대 1만보를 걷고 '광주광역시 통합건강증진사업 지원단' 카카오톡 채널 계정 추가 후 만보 걷기 인증을 하면 된다. 총 3회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이벤트에 당첨되면 선착순 300명에게 커피 모바일쿠폰과 건강한 비만예방관리 방법 등 소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광주시 5개 자치구 보건소와 통합건강증진사업지원,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사업지원단, 금연지원센터 등은 비만예방관리 행사를 오는 27일 오전 서구 롯데아울렛 월드컵점 앞에서 진행한다.


▲설탕 함유량과 패스트푸드 지방 알기 ▲정상 복부둘레와 내 복부둘레 알기 ▲건강생활실천 퀴즈 이벤트 ▲비만조끼 착용 체험 ▲줄넘기 뛰기 ▲금연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또 기념품으로 피하지방 측정기, 줄넘기 등을 배포해 자신의 체지방을 확인하고 건강한 신체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2023년 질병관리청 지역사회건강조사에 따르면 광주시민의 비만율은 29.2%로 전년 대비 1.8%포인트 줄었으나 걷기실천율도 46.7%로 전년 대비 2.1%포인트 감소했고 금연·절주·걷기를 모두 실천하는 건강생활실천율도 36.5%로 전년 대비 1.3%포인트 줄어 건강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체내에 지방조직이 과다하게 축적된 상태로 체지방이 얼마나 필요 이상으로 많이 쌓여있는가를 판단하는 것이 정확하다. 성인비만은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 측정을 주로 많이 이용한다.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당뇨병,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의 원인이 되므로 아동청소년기부터 올바른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형성하고 실천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옥수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비만 예방관리는 건강한 생활 습관을 형성하고 일상 속에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행사를 통해 비만은 질병이라는 인식을 갖고 올바른 식생활과 신체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태원 기자 peaceful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