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난 바이든과 달라"…트럼프, 당선되면 중산층 감세 검토할 듯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올해 대선에서 재집권하게 된다면 중산층을 위한 감세 정책 도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민 절반을 차지하는 중산층의 표심을 얻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난 바이든과 달라"…트럼프, 당선되면 중산층 감세 검토할 듯
AD
원본보기 아이콘

1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이 같은 입장을 그의 경제 고문단에 밝혔다. 문제에 정통한 관계자는 “중산층 감세안은 중산층을 광범위하게 포함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중산층 감세안으로 연방 급여세 인하, 표준공제액 인상, 한계소득세율 인하 등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미국 연방정부의 만성적인 재정 적자를 악화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올 전망이다.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는 사상 최고치인 34조달러에 이른다.

특히 연방 급여세가 인하된다면 민주당 내에서 사회보장기금 등을 위한 자금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될 수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 1년 차인 2020년 연방 급여세 인하를 제안했지만, 행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고 급여세 납부를 연기할 수 있는 옵션만 제공하는 데 그친 바 있다.


현재 보수 성향 경제학자 스티븐 무어, 래리 커들로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트럼프의 중산층 감세안 논의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대선 유세에서 법인세율 인하 등 각종 감세 정책 공약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는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리턴 매치를 예고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반대되는 행보다.

트럼프 캠프의 캐롤라인 리빗 대변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복귀할 경우 미국인을 위한 감세 정책을 옹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