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고물가 지속에 중동 전운까지…은행 대출금리도 '들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예상을 뛰어넘는 고(高)물가가 지속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점점 멀어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이란·이스라엘의 전쟁 위기 고조로 미 국채금리까지 튀어 오르면서 국내 은행 대출금리도 들썩거리고 있다.

미래 금리변동 위험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에 정교히 반영한 '스트레스 DSR'이 시행된 26일 서울 한 시중은행 영업점 외벽에 부동산 담보대출 금리표가 붙어 있다. 스트레스 DSR 제도란 변동금리 대출 등을 이용하는 차주가 대출 이용 기간에 금리상승으로 인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상승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DSR 산정 시 일정 수준의 가산금리(스트레스 금리)를 부과하는 제도로 올해 상반기까지 적용되는 스트레스 금리는 0.38%이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미래 금리변동 위험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에 정교히 반영한 '스트레스 DSR'이 시행된 26일 서울 한 시중은행 영업점 외벽에 부동산 담보대출 금리표가 붙어 있다. 스트레스 DSR 제도란 변동금리 대출 등을 이용하는 차주가 대출 이용 기간에 금리상승으로 인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상승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DSR 산정 시 일정 수준의 가산금리(스트레스 금리)를 부과하는 제도로 올해 상반기까지 적용되는 스트레스 금리는 0.38%이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기준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고정(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14~5.77%,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3.90~6.80%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초 고정형 금리는 3.05~5.73%, 변동형 금리는 4.01~6.84%를 기록했던 점을 고려하면 보합세가 지속되고 있다.


한때 3%대 초반을 터치했던 고정형 주담대 금리가 보합세를 보이는 것은 일차적으론 가계대출을 조정하기 위한 은행들의 금리 조정이 꼽힌다. 신한은행의 경우 지난 1일부터 가계대출 관리를 위해 주담대 금리를 0.10~0.30%포인트씩 인상한 바 있다.

하지만 Fed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차차 미뤄지고 있는 것 역시 주된 원인으로 풀이된다. 3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3.5%로 지난해 9월(3.7%)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이에 오는 6~7월께로 예상되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은 11월께로 늦춰진 상황이다. 국내 채권금리 역시 마찬가지다. 고정형 주담대 금리 산정의 잣대인 금융채 5년물 금리는 지난 11일 3.882%까지 상승세를 타기도 했다. 금융채 5년물 금리는 올 초부터 3.7~3.8% 안팎을 횡보하고 있다.


변동형 주담대의 준거 금리가 되는 코픽스 금리 역시 넉 달 연속 하락세를 타고 있지만, 그 폭은 제한적인 상황이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3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3.59%로 전월(3.62%) 대비 0.03%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설상가상으로 지정학적 위기도 이런 흐름을 부채질하고 있다. 지난 13일 이란이 이스라엘에 보복 폭격을 단행하면서다. 아직 이란·이스라엘 간 군사적 충돌로 확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나 시장은 이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모습이다.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에 정세 불안이 겹치면서 미국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전날 오후 기준 4.55%까지 오르기도 했다.

월가에선 추가적인 채권 금리 상승을 점치기도 한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매쿼리그룹 소속 글로벌 통화 및 금리 전략가 티에리 위즈먼은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3개월 연속 Fed 목표치 2%를 크게 상회하면서 시장에서는 물가 목표 달성이 쉽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연 4.75%까지 상승하는 것은 지금 상황에서 무리가 없어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금융권에선 이처럼 고금리 기조가 예상보다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신중한 대출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연초만 해도 연내 2~3회 금리 인하를 예측하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미국 CPI가 계속 예상치를 상회하는 등 물가 지표가 개선되지 않으면서 예측 시점이 미뤄지는 양상"이라면서 "금리가 횡보하고 있는 만큼 신규 대출자의 경우 일단 고정형 대출을 실행했다가 후일 금리가 내려가면 변동형 대출상품으로 대환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