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성추행 두려워 퇴사한 외국인노동자, 불법체류자될 처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동료 노동자에 강제추행 당한 캄보디아인
사업주에 하소연했지만 조치안돼
회사 떠나니 근무지이탈로 신고

공장 고용주가 동료에게 강제 추행당한 외국인 노동자에게 회사를 옮겨주겠다고 약속한 뒤, 되레 근무지를 이탈했다며 신고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JTBC '뉴스룸'은 캄보디아 외국인 노동자 A씨의 사연을 전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일자리를 찾아 한국에 들어왔고, 경기도의 한 공장에서 일하게 됐다. 그러던 중 A씨는 성추행을 당했다. 같은 공장에서 일하던 태국 노동자 B씨가 저녁 식사 중 술을 마시고 떨어져 앉아있던 A씨의 옷을 끌어당긴 것이다. 동료들이 B씨를 말리면서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했다.

B씨는 그날 밤에도 A씨의 방문을 열고 들어왔다. 외국인 노동자 18명이 일하는 이 공장의 침실은 10개로 모든 방의 도어락 번호는 1234로 설정돼 있다. 비밀번호를 바꾸는 것도 금지됐기에 A씨는 문에 쇠사슬을 걸어뒀지만, B씨가 이를 부수고 들어온 것이다. 놀란 A씨가 비명을 지르자 B씨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자기 방으로 돌아갔다.


성추행 두려워 퇴사한 외국인노동자, 불법체류자될 처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다음날 고용주를 찾아가 해당 사건에 대해 털어놨으나 변한 건 없었다. A씨는 며칠 후에도 B씨가 정상 근무하는 것을 보고 결국 해당 공장을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다른 회사로 보내준다던 고용주는 A씨의 사업장 변경 신고를 받아주지 않았다. 오히려 전화를 차단하더니 A씨가 근무지를 이탈했다며 신고했다.


고용주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사업장 변경 신고를 왜 안 해 주냐'는 취지의 물음에 "내가 답해줄 의미도 없고 내가 시간 뺏길 것도 없으니 그냥 가라. 법으로 하라고"라고 답했다. 사건이 한 달 가까이 지났지만, 해당 지역의 외국인 고용 센터는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 결국 A씨는 졸지에 미등록 체류자 신분이 될 처지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