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중국, 日공사 초치·센카쿠 해경선 투입…대중견제에 '반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중국 정부가 미국·일본·필리핀이 양자 및 삼자 정상회담을 통해 센카쿠 열도와 남중국해 문제를 거론하며 자국을 견제하자 강력히 반발했다.


1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진쑹 외교부 아주사장(국장)은 주중 일본대사관의 요코치 아키라 수석공사를 초치했다.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일본이 실효지배 중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댜오)의 모습[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일본이 실효지배 중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댜오)의 모습[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자리에서 류 아주사장은 "일본이 워싱턴에서 미일 정상회담과 미·일·필리핀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에 부정적인 움직임(동향)을 보인 데 대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외교 경로를 통한 항의'를 의미)했다"며 엄중한 우려와 함께 강렬한 불만도 표출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은 해양경찰 함정을 동원해 센카쿠 열도 인근 해상 순찰에 나섰다. 중국 해경은 이날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을 통해 "오늘 해경 2502 함정 편대가 우리 댜오위다오 영해 안에서 순찰했다"고 밝혔다.


일본이 실효 지배 중인 센카쿠열도는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곳이다. 중국 해경은 해경선의 센카쿠 열도 주변 순항 소식을 수시로 공개하며 자국 영토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명분을 쌓아왔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대만 문제와 남중국해, 댜오위다오 등에 주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 일본, 필리핀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그는 "3국 공동성명은 중국을 먹칠하고 공격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반문하는가 하면 "대만 문제에는 말참견을 허용하지 않는다(부용치훼·不容置喙)", "역외국가들이 싸움을 부채질하고 선동한다"는 등의 표현으로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마오 대변인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전날 미 의회 연설에서 중국의 군사행동에 우려를 표시한 데 대해서도 "강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시한다"며 과거 군국주의의 길을 걸었던 일본을 향해 침략 역사를 반성하고 주변국에 대한 안보 위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국 정상회담 이후 "필리핀에 대한 중국의 공격에 미국이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중국을 겨냥한 악의적인 공격과 비난"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