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감소는커녕 '인구 2배' 전망… '이민자의 나라' 캐나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년 만에 인구 100만 늘었다
늘어난 인구 96%가 이민자
"추세상 26년 후엔 인구 2배"

캐나다에 이주민이 쇄도하면서 인구가 1년 만에 100만명 이상 증가했다고 2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올해 1월 1일 인구가 전년 동기 대비 105만명 늘어 3957만명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캐나다 인구가 1년간 100만명 이상 늘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증가율로 보면 2.7%로, 주요 7개국(G7) 중 가장 가파르다.


이러한 증가 속도를 유지한다면 향후 26년 안에 인구가 지금의 2배로 늘어날 전망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늘어난 인구 96%가 이민자…이민자 적극 유입 정책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늘어난 인구의 96%는 이민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영주권 발급 이민자는 43만7180명, 임시 이민자는 60만7782명 늘었다.


캐나다는 2015년 쥐스탱 트뤼도 총리 집권 이래 적극적인 이민자 유입 정책을 펼쳐왔다.


정부는 고급 기술 인력 등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 문제의 해결책을 이민 확대에서 찾으려 한다.


캐나다 이민부에 따르면 노동력 증가분의 사실상 100%를 이민자들이 차지하고 있으며, 2036년에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3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민자 수용(영주권 발급)을 올해 46만5000명, 2025년 50만명까지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민자 늘어나면 갈등?…캐나다인 다수 "더 받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민자가 급속히 늘고 있지만 캐나다 사회는 여전히 열린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캐나다 환경관리연구소가 지난해 발표한 이민자에 대한 캐나다인의 태도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내 이민자 비중이 너무 높다고 보느냐'라는 설문에 응답자 중 69%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1977년 첫 조사에서 61%가 '이민자가 너무 많다'고 답한 것과는 상반된 현상이다.


또한 '캐나다가 인구를 늘리기 위해 이민자를 더 받아야 하느냐'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과반인 5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캐나다 정부 이민 정책에 대한 높은 신뢰에 기반한 것으로 보인다.


2021년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이민자 43만1645명 중 60%는 학력 수준이 높거나 캐나다에서 사업을 꾸릴 경제적 능력과 의지가 있고, 캐나다 기업에 상당한 규모의 투자를 약속하는 등 경제적 역량을 인정받은 사람들로 파악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과자 한 봉지 7만원' 상인도 결국 사과 "코로나에 힘들었다" 하루 4시간에 월600만원 이 직업…'골프공 수거단' "평등 꿈꾸지 않는 당신을 위해" 분양가 수백억 아파트 광고 논란

    #국내이슈

  • "돈·시간 아끼려고…" 링거 꽂고 지하철 퇴근한 中여성 "포켓몬 스티커 준대"…'피카츄 비행기' 뜨자 어른들도 '동심 출장' '피눈물 성모' 조작 논란에…교황 "항상 진짜는 아냐"

    #해외이슈

  • [포토]송영길 전 대표, 두 번째 검찰 자진 출석 "다리가 어딨냐, 된장 찌꺼기다" 벌레 둥둥 매운탕 "재난영화 방불…순식간에 집어삼켰다" 수에즈운하 뒤덮은 초거대 모래폭풍

    #포토PICK

  • 6월의 차 ‘푸조 408’…한국車기자협회 선정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폭우·지진·폭력에 위협 받는 '아이티' [뉴스속 인물]이탈리아전에서도 터질까…'골 넣는 수비수' 최석현 [뉴스속 용어]흑인 인어공주가 논란 부른 'PC주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