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민주당 "한일회담서 '위안부·독도' 문제 논의했는지 밝혀야"

최종수정 2023.03.19 16:22 기사입력 2023.03.19 16:22

"尹대통령, 당당하다면 오고 간 대화 공개 못할 이유 없어"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6일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 독도 문제가 거론됐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이 제대로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19일 임오경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본 기하라 세이지 관방 부장관은 회담 직후 '독도 문제가 포함됐고, 위안부 합의에 대해 착실한 이행을 요구했다'며 독도 영유권 문제가 거론되었음을 명확히 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독도 관련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면서 "한국과 일본, 한 쪽은 분명히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회담 당사자인 일본 관방장관이 확인하고 일본 공영방송인 NHK가 보도했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은 그런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강변하기만 한다"며 "일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면 왜 거짓말을 하냐며 항의하지 못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리처드 닉슨이 자진사퇴한 결정적 원인은 '거짓말'이었다"면서 "그만큼 정부 권력의 거짓말은 중대한 문제"라고 짚었다.


이어 "다시 한번 윤석열 대통령실에 묻겠다.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 독도 영유권이 거론됐나"라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한 윤 대통령은 '오너'인 국민 앞에 진실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날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은 '독도라든지 위안부 문제는 의제로서 논의된 바 없다'면서도 '정상회담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면서 "기시다 총리의 해당 언급이 있었다는 말이냐. 그런데도 윤 대통령은 맞받아 따지지 않고 침묵으로 넘겼다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일본에 외교관계를 복원해달라고 사정하러 간 것이냐. 왜 당당하게 따지고 항의하지 않았는지 말을 해보라"며 "위안부 합의와 독도 문제가 국가 안보를 위해 비공개해야 할 만한 사안이냐"고 재차 물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정상회담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는데, 윤 대통령이 공개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국민들에게 사실을 알릴 자신이 없기 때문"이라며 "이런 외교참사를 초래하고도 역사적 결단이라며 방일외교 성과를 홍보하고 있으니 참 뻔뻔한 대통령이고 정부"라고 비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단독]'치킨 시키기 겁나네'..오리지날, 3000원 오른 1만9000원

    #국내이슈

  • 경이와 충격이 한번에…이집트서 '양머리 미라' 2000개 발견 '로코퀸'의 몰락…나체로 LA 활보 정신병원 강제 입원 부엌 리모델링 중 웬 그림이…알고보니 17세기 英작품

    #해외이슈

  • 유아인, 경찰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포토]황사 동반한 미세먼지 도로에 차량 전복…맨손으로 일으킨 14명 시민영웅들

    #포토PICK

  • 현대차, ‘일자 눈썹’ 쏘나타 부분변경 디자인 공개 [르포]車인도도 '화려한 쇼'…48m 카타워내 이동, GPS 확인하고 기념촬영 '마무리' "저속에서 반응이 빠르다" 제네시스 연식변경 G90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