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마켓ING]美·中 물가 온도차에 기댈 곳 없는 증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코스피, 이틀 연속 하락
美는 물가 상승 압력에 긴축 우려
中은 물가 하락에 리오프닝 지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코스피가 이틀 연속 하락하면서 2420선이 무너졌다. 미국 긴축 장기화 우려가 지수의 발목을 잡고 있는 가운데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도 지연되면서 증시가 힘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분간 시장은 미국 경제지표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운 채 관망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피, 이틀 연속 하락…2410선까지 밀려

9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12.82포인트(0.53%) 내린 2419.09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4.73포인트(0.58%) 하락한 809.22에 장을 마쳤다.


미국 긴축 우려 영향이 지속된 가운데 3개월마다 돌아오는 선물·옵션 동시 만기일을 맞아 변동성이 확대되며 지수는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외국인이 9731억원을 팔아치우며 코스피를 끌어내렸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3596억원, 5808억원 순매수했지만 지수를 방어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상승 출발했지만 옵션만기일에 따른 변동성이 확대되며 지수가 약세 전환했다"면서 "특히 테슬라 모델Y의 기계 결함으로 인해 미국 당국이 조사에 들어간다는 소식에 최근 강세였던 2차전지주 전반 투자심리가 위축됐고 코스닥 2차전지 대표주들의 낙폭이 확대되며 주가 추가 하락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전반적인 약세 속에 종목별 차별화는 뚜렷이 나타났다.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2년만에 경영에 복귀한다는 소식에 셀트리온 3형제는 최근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셀트리온 은 1.88% 올랐고 셀트리온헬스케어 0.94%, 셀트리온제약 3.88% 각각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5일 연속 상승 행진을 지속했다. 권해순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서 회장의 경영 복귀는 적극적인 투자를 신속하게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셀트리온의 중장기 전략 수립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경기 부진으로 위축된 제약바이오 업황에 지금이야말로 적극적 투자가 진행돼야 할 시기"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새 당 대표로 김기현 의원이 선출되면서 안철수 의원이 최대주주인 안랩 은 12% 넘게 급락했다. 테슬라발 우려에 에코프로비엠 은 1.91%, 에코프로 는 2.1%, 엘앤에프 는 6.3% 각각 하락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4월말 미국 방문 소식에 수출 기대감이 반영되며 원전주들도 오름세를 보였다. 두산에너빌리티 는 5.9%, 한전KPS 는 2.37% 각각 상승했다.

美 물가는 올라서, 中 물가는 내려서 문제

미국의 물가 상승 압력이 여전해 증시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물가는 하락하며 리오프닝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이날 발표된 중국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동반 하락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2월 CPI는 전년 동월 대비 1.0% 상승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0.5% 하락했다. 시장 예상치 1.9%와 전월 2.1%를 모두 밑돌면서 지난 2022년 2월(0.9%)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제활동 재개에도 여전히 소비 회복 속도는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2월 PPI는 전년 동월 대비 1.4% 하락했다. 시장 예상치인 1.3%를 소폭 밑도는 것으로, 전월(-0.8%) 대비 하락폭도 확대됐다. 2020년 11월(-1.5%) 이후 2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다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중국 경제 회복은 확실해 보이지만 강도와 지속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다"면서 "중국 리오프닝에 따른 효과가 가시화되면서 긍정적인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었지만 잔존하고 있는 대내적 문제와 대외적 경기 둔화는 중국 경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증시가 미국 물가 불안과 긴축 우려에도 상승할 수 있었던 것은 중국 리오프닝 기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었으나 리오프닝 효과가 지연됨에 따라 이같은 기대감도 후퇴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