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장동 의혹' 이재명 檢 출석… "尹 검사 독재정권, 헌정질서 파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李 "尹 검사 독재정권, 국가 권력 사유화한 최악의 현장"
"독재정권 폭압에 맞서 당당히 싸워 이길 것"

[아시아경제 허경준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의 대장동 관련 의혹 수사가 시작된 지 1년 4개월여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28일 이 대표를 업무상 배임·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 대표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기 전 "국민 여러분 오늘 이 현장을 기억해주십시오. 오늘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법치주의를 이기고 헌정질서를 파괴한 현장"이라며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국가 권력을 사유화한 최악의 현장"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권력자와 가까우면 있던 죄도 면해주고 권력자에 대항하면 사법살인도 마다하지 않는다"며 "겨울이 아무리 깊고 길다 한들 봄을 가릴 수 없고, 아무리 권력이 그토록 강하다 해도 국민을 이길 수는 없다. 대장동과 위례 사업에 관한 제 입장은 검찰에 제출할 진술서에 다 담았다. 곧 국민 여러분께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주장이 얼마나 허황한 지 객관적 진실이 뭔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진리와 진실의 힘을 믿는다. 주어진 소명 피하지 않고 무도한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 폭압에 맞서 당당히 싸워 이기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민간업자들에게 성남시나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 비밀을 흘려 그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민간업자들에게 성남시나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 비밀을 흘려 그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대표는 ‘대장동 민간개발업자 등이 (이 대표에게) 불리한 진술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6층 조사실로 올라갔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민간업자들에게 막대한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이 대표를 상대로 대장동 사업 추진 과정에서 김만배씨 등 민간사업자들에게 천문학적 수익을 안기고 성남시에 손해를 끼친 혐의와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내부정보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린 혐의(배임 및 옛 부패방지법 위반)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 대표가 민간업자들에게 특혜를 제공해 대장동 사업에서 7886억원, 위례신도시 사업에서 211억원 등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검찰이 이 대표가 민간업자들에게 막대한 수익이 돌아가는 만큼 성남시가 손해를 입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이들에게 유리하게 사업이 진행되도록 승인했고, 천화동인 1호에 배당된 수익 중 428억원을 전달받기로 한 사실을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게 보고받았다는 점을 입증할 수 있는지가 이번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위례·대장동 사업이 10년가량 진행된 만큼 A4 용지 100장이 넘는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검찰이 자신에게 적용한 혐의를 반박하는 내용을 담은 30쪽 안팎의 서면 진술서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제기된 의혹이 방대한 만큼 이날 조사 이후 한 차례 더 이 대표를 소환해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 대표는 당 업무가 과중해 소환해 응하기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가 심야 조사에 동의할 가능성이 작아 이날 조사는 조서 열람 시간까지 포함해 자정 전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허경준 기자 kjun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