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왜 남편 성만 따라야 하죠" 엄마 성 물려주는 사람들

최종수정 2023.01.25 09:38 기사입력 2023.01.25 06:30

혼인신고서 작성 때 결정해야
'엄마 성' 편견·고정관념 여전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근 엄마 성(姓)을 물려주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걸그룹 AOA의 멤버 찬미는 지난해 엄마 성을 따른 이름으로 개명했으며 김수민 전 SBS 아나운서는 "성평등한 세상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가정이기를 바란다"며 자신의 성을 아들에게 물려줬다고 최근 밝혔다.


혼인신고서 작성 시 '엄마 성 '합의서 제출

2021년 11월 9일 ‘엄마의 성·본 쓰기’성본변경청구 허가 결정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이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은 민법상 부성 우선주의를 택한다. 그러나 2005년 2월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으로 호주제가 폐지됐고 2008년부터 민법 제781조 1항에 따라 자녀의 성은 아버지의 성과 본을 따르지만, 부모가 혼인신고 시 엄마의 성과 본을 따르기로 협의했다면 모의 성과 본을 따를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다.

주목해야 할 전제는 '부모가 혼인신고를 할 때'다. 혼인신고서를 제출할 때 '자녀의 성·본으로 하는 협의를 했는가?'라는 질문에 '예'라고 기재해야 한다. 이에 따라 아이가 아직 없는 상태인 혼인신고 때 자녀의 성을 미리 결정해야 한다. 성·본에 대한 생각이 임신과 출산 후 바뀔 수도 있지만, 혼인신고 때 당장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보통 아버지 성을 따라 '아니오'를 체크하는 사람이 많아 어머니 성을 따르는 것을 '예외'로 간주하다 보니 일어난 현상이다.


만약 혼인신고를 할 때 엄마 성을 따르겠다는 협의서를 내지 않으면 이후 자녀가 엄마 성을 물려줄 방법은 2가지다. 이혼했다가 재혼을 하며 자녀에게 엄마의 성을 주겠다고 하거나 법원에서 '자녀의 성·본 변경' 신고를 하고 허가 여부를 결정하는 재판을 받아야 한다. 이때 부부 중 한 사람이 출석하지 않으면 인감증명서와 서명에 대한 공증서를 내야 한다.


여전히 부족한 '모성' 인식

혼인신고서 4번 성·본의 협의에 관한 질문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은 엄마 성을 따르면 보통 '이혼 가정'이나 '한부모 가정'으로 보는 편견이 있다. 실제로 실제로 성·본 변경제도는 재혼가정에서 자라는 자녀를 위해 도입된 것이어서, 이혼처럼 특정한 사유가 없으면 변경 허가를 받기 어렵다. 그 때문에 단지 엄마 성을 사용한다는 이유만으로 특정한 고정관념이 생길 수 있다.

엄마의 성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지 15년이 다 됐지만 '모성'에 대한 인식은 생소하다. 낮은 인식은 통계로도 나타나는데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20년 법원행정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혼인신고 시 자녀가 모의 성·본을 따르게 하겠다고 신청한 건수는 ▲2015년 234건 ▲2017년 198건 ▲2019년 379건에 그친다.


또 재혼·입양 가정 등 재구성된 가족과 사실혼·국제 결혼 등이 증가하며 갈수록 가족 형태가 다양해지지만 다양한 '성'에 대해 뒷받침할 만한 법안은 없다. 가족 구성원이라는 이유만으로 모두가 아빠 성, 하나의 성으로 통일해야 한다.


한편 일부 국가는 부모 성 중 하나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독일과 스웨덴은 출생신고 때 엄마 성을 선택할 수 있고 부모의 성 둘 다 사용도 가능하다. 미국 역시 출생신고 때 성이 결정되며 주에 따라 아예 새로운 성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은 '태어날 모든 자녀의 성본을 모의 성과 본으로 정하기로 협의한다'는 조항으로 자녀의 성을 다르게 할 수 없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