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오핀, 코코네 그룹과 日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최종수정 2022.12.06 10:02 기사입력 2022.12.06 10:02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블록체인 전문기업 네오핀은 일본 코코네 그룹 산하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포스트 보이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포스트 보이저는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 ‘무이’를 통해 캐릭터 코디네이팅 플레이(CCP)를 활용한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메타 리블리’와 ‘클로 키스’, ‘장켄’ 및 무이 월렛, 대체불가토큰(NFT) 마켓 플레이스 ‘젤리미’ 등을 운영 중이다.

CCP는 가상공간에서 나만의 캐릭터를 코디하고, 친구들과 감정을 교류할 수 있는 서비스다. 포스트 보이저의 모회사인 코코네 는 일본 아바타 꾸미기 앱에서 부동의 1위를 유지 중인 ‘포켓코로’, ‘산리오’의 공식 꾸미기 앱 ‘헬로 스윗 데이즈’, 패션 아바타 게임 ‘센실’, 스토리형 퍼즐게임 ‘고양이 화가 냐호’, 디즈니의 공식 꾸미기앱 ‘마이 리틀 돌’ 등으로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CCP 게임 장르 1위 사업자로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네오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트 보이저와 함께 손잡고 일본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화 전진기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일본 시장에 선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방편을 마련하게 된 것. 이와 함께 기존 네오핀의 파트너사들에게도 일본 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향후 네오핀 지갑에 코코네 그룹의 게임 IP(지적재산권)를 연동하는 등 온보딩을 진행해 생태계 확장을 진행할 방침이다. 양사는 네오핀과 무이 간 디파이 상품 출시는 물론 상호 플랫폼의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 지원 및 디지털 자산 사업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포스트 보이저 역시 네오핀의 파트너사들과 함께 웹2 유저를 웹3로 전환하고 다양한 콜라보를 통해 글로벌 시장 개척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포스트 보이저는 게임파이, NFT 마켓플레이스 등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세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무이’ 네트워크를 통해 기존의 성공적인 CCP 서비스를 Web3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모회사인 코코네는 2008년 설립 이래 CCP를 활용한 아바타 소셜 앱 장르에서 20개 이상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전체 누적 이용자 수는 1억2900만명에 달한다.


블록체인 오픈플랫폼 네오핀은 스테이킹, 일드파밍, 스왑 등 다양한 디파이 서비스를 중심으로 게임, 메타버스, 서비스, NFT 등으로 생태계를 연결 및 확장해 나가고 있다. 크립토 파이낸스, 리얼 라이프 커넥션, 게이밍, 커뮤니티 등 4대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디파이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국내이슈

  •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해외이슈

  •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포토PICK

  •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 그곳]정부 매입한 'LA 흥사단' 건물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