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곳곳 대중교통 PCR검사 면제…"새 방역조치 이르면 7일 발표"

최종수정 2022.12.05 19:08 기사입력 2022.12.05 19:0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최근 중국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출을 폐지하는 지역이 속속 나오고 있다.


5일 중국 매체 제일재경에 따르면 지난 2∼4일 베이징, 톈진, 충칭, 상하이 등 4대 직할시 외에 스자좡·광저우·쿤밍·난닝·하얼빈·정저우·우한·지난·난창·항저우 등이 시민 이동과 관련한 방역 완화 조치를 발표했다. 조치들은 주로 대중교통 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하는 것이다.

또 산둥성은 4일부터 도착자에 대해 의무적으로 실시해온 PCR 검사를 폐지했고, 공공장소 출입 및 대중교통 이용 때 PCR 검사 결과를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항저우시는 상시적인 전수 PCR 검사를 하지 않고, 원하는 사람만 검사를 받도록 하는 정책으로 변경했다. 또 양로원, 초중고교, 유치원 등 특수장소에 들어갈 때를 제외하고는 공공장소 입장 때 PCR 음성 결과를 요구하지 않기로 했으며, 대중교통 이용자에게도 같은 조치를 취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중앙 정부 차원의 대응 수준을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 정부는 그간 코로나19에 대해 가장 강도가 높은 '갑(甲) 류' 관리를 해왔는데 무증상과 경증이 대부분인 최신 변이의 특성을 고려해 '을(乙)류'로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제일재경은 전했다. 관영 매체 이차이도 전날 밤 익명의 보건 전문가를 인용해 중국이 코로나19의 전염병 등급을 낮출 여건이 만들어졌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 역시 당국이 코로나19를 전염병 A등급 대응 규정에 따라 관리했지만, 내년 1월부터는 B등급으로 낮출 가능성이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는 또 당국이 지난달 '정밀 방역'을 강조하며 발표한 20가지 조치를 보충하는 신규 조치 10가지를 이르면 7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