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 5명 중 1명 '척추질환'…'진단연령' 낮아지고 '수술연령' 높아져

최종수정 2022.11.29 11:13 기사입력 2022.11.29 11:13

심평원, 10년간 척추·관절질환 의료이용 통계 분석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우리 국민 5명 중 1명 이상이 척추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환자가 늘면서 평균 진단 연령은 계속 낮아지고 있다.


2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척추·관절질환 의료이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척추질환 환자는 총 1131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2.0%를 차지했다. 인구수 대비 척추질환자 비율로는 2011년(19.3%)보다 2.7%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평균 진단 연령은 꾸준히 낮아져 2012년 41.8세에서 2021년엔 36.9세까지 내려왔다. 지난해의 경우 신규 환자 118만명 중 40%인 47만명이 20~30대 젊은층이었다.


작년 한 해 동안 시행된 척추 수술은 모두 12만8000건, 평균 수술 연령은 60.5세로 2012년보다 5.4세 높아졌다. 진단 후 3년 이내 수술 비율은 2012년 45.3%에서 2021년 9.9%로 감소한 반면, 진단 후 5년을 넘어 수술한 비율은 같은 기간 21.5%에서 85.5%로 64.0%포인트 증가해 진단 후 수술을 받는 시기가 길어진 것으로 풀이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척추질환과 더불어 현대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관절질환은 지난해 환자 수가 736만명, 전체 인구 대비 14.3%였다. 관절질환자 비율 역시 2011년보다 2.1%포인트 늘었으며, 평균 진단 연령도 2012년 44.7세에서 2021년 41.8세로 낮아졌다.

2021년 관절질환 신규 환자 114만명 가운데는 50대가 가장 많은 23만명으로 20.2%를 차지했다.


또 지난해 슬관절치환술은 6만7770건, 고관절치환술은 3277건 시행됐으며 평균 수술 연령은 각각 71.1세, 64.2세였다.


근골격계 질환에서는 수술 외에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도 많이 시행한다. 치료별로 보면 진통소염제 등 경구투약 환자가 72.7%로 가장 많았고, 물리치료 43.3%, 주사투약 38.7%, 한방시술 34.2%, 신경차단술 26.7%, 재활치료 20.8%, 관절강내주사 등 주사 통증처치 15.6% 등의 순이었다.


심평원은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기능 저하로 인한 고령층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물론 근로 환경, 생활 습관 등의 영향으로 젊은 연령층의 유병률도 증가해 앞으로도 척추·관절질환 환자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안미라 심평원 급여정보분석실장은 "일상생활에서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는 생활 습관을 익히고 적당량의 운동을 꾸준히 실천하는 등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