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에스엘바이오닉스 “치솟는 리튬 가격에 리튬 원재료 벤더 신사업 청신호”

최종수정 2022.10.25 09:36 기사입력 2022.10.25 09:36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에스엘바이오닉스 는 하얀석유라고 불리는 리튬 가격이 2년새 10배로 상승함에 따라 회사의 사업구조가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회사는 국내 최초로 AVC를 통해 야후아그룹을 거래처로 확보해 리튬 독점 판매·유통 계약 체결에 성공, 국내 배터리 기업을 대상으로 원재료 벤더 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 가격이 치솟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수요 급증으로 리튬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데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도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한국광해광업공단에 따르면 지난 17일 중국산 탄산리튬 가격은 톤(t)당 52만5500위안(약 1억300만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만 해도 톤당 4만8500위안이었는데, 2년도 안 돼 10배 이상 폭등한 것이다.


에스엘바이오닉스 관계자는 “리튬 원재료에 대한 국내 배터리사들의 높은 수요를 바탕으로 배터리 소재 벤더 사업을 전개해 새로운 매출을 창출하고 재무 건전성을 확보해 회사가 성장할 수 있도록 역량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급망 다변화 전략을 펼쳐 이차전지 소재 신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