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1세 영건' 김민규 "내가 내셔널타이틀 챔프"

최종수정 2022.06.26 18:04 기사입력 2022.06.26 17:45

한국오픈서 조민규 연장 제압…'4억5000만원 잭팟'에 디오픈 티켓까지

김민규가 한국오픈 최종일 5번홀에서 칩 샷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코오롱 한국오픈조직위원회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김민규(21)가 ‘내셔널타이틀’을 접수했다.


26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골프장(파71ㆍ7326야드)에서 끝난 코오롱 한국오픈(총상금 13억5000만원) 최종일 2언더파를 보태 조민규(34)와 동타(4언더파 280타)을 이룬 뒤 16~18번홀에서 속개된 ‘3개 홀 연장전’에서 1타 차로 이겼다. 지난해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이후 처음으로 정상에 오르며 우승상금 4억500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 다음달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지막 메이저 디오픈 티켓도 확보했다.

김민규는 2015년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에 선발된 기대주다. 2017년 불과 16세 나이에 유러피언 유로프로(3부)투어 2승을 수확했다. 2018년 곧바로 챌린지(2부)투어로 승격해 체코챌린지에서 최연소 우승기록(17세 64일)까지 수립했다.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무대에 등장해 7월 KPGA 군산CC오픈과 KPGA오픈 ‘2주 연속 준우승’ 등 또 다른 뉴스를 만들었다.


당시 상금랭킹 22위에 올라 2021시즌 코리안투어 티켓을 확보했다. 지난해는 하나은행인비테이셔널 준우승을 포함해 3차례 ‘톱 10’에 올라 상금 25위로 시드를 유지했다. 올해는 이 대회 전까지 8개 대회에 출전해 무려 4차례나 ‘톱 5’에 입상했다. 지난달 우리금융챔피언십 공동 2위, 지난 5일 SK텔레콤오픈 공동 3위로 존재감을 과시한 뒤 기어코 ‘빅 매치’에서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