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민주당 지지율 급락, 나도 어렵다"…윤형선 "아직도 대통령 후보라고 착각"

최종수정 2022.05.24 08:42 기사입력 2022.05.24 08:42

이재명 "컨벤션 효과에 당내 문제 악순환…민주당 어렵다"
윤형선 "대통령 뽑는 선거 아냐, 지금이라도 분당 돌아가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20일 인천광역시 계양구 귤현동 일대를 돌며 유세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계화 인턴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23일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 중이라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조사 결과를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이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이 위원장과 윤 후보는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3% 포인트, 휴대전화 가상번호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은 45.8%, 윤 후보는 49.5%로 각각 집계됐다.


이 위원장은 최근 상황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 취임, 한미정상회담의 컨벤션 효과가 영향을 크게 미친다"라며 "최근 당내에 생긴 여러 문제와 민주당에 대한 불만이 계속 악순환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의 목표를 묻는 말에 "다 이기고 싶지 않겠느냐"라며 "지금 매우 어려운 상황인 건 분명한 것 같고, 국민께서도 균형을 맞춰 주십사 이렇게 호소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 참석 후 기자들에게 "추도식을 맞아 부산·울산·경남 일대를 지원하러 왔다"라며 "이제 수도권과 계양 지역구, 인천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추도식을 마치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종종 찾아왔던 봉하지만, 오늘 봉하로 가는 길은 유독 발걸음이 무거웠다. (노무현) 대통령님 앞에서 사람 사는 세상, 반칙과 특권 없던 세상 꼭 만들겠다고 다짐했건만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 같아서 죄송스러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도식을 가득 메운 수많은 분을 보며 마음을 다잡는다"라며 "대통령님 가시고 태어난 새로운 노무현들과 함께 사람 사는 세상,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그 길을 끝까지 걷겠다"라고 강조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20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열린 유세 운동에서 손을 흔들며 상인·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관련해 윤형선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지금 계양에 이재명 후보의 대선 팀이 와 있다고 한다"라며 "수백 명씩 떼를 지어 다니면서 저희가 보기에는 여러 가지 쇼를 하고 있는데, 아직도 대통령 후보라고 착각하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25년간 계양을 지켜오면서 많이 고민해 왔는데, 온 지 채 20일도 되지 않는 분이 여기 계양을 놀이터쯤으로 알고 계양 주민을 호구로 알고 대변인을 하겠다고 한다"라며 "정말 부끄러운 일이고, 비겁하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안타깝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아니다"라며 "계산1·2·3·4동, 계양 1·2·3동의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로,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분당으로 돌아가시는 게 기본적인 예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위원장 측은 이날 "윤 후보가 예비후보 등록 날인 지난 2일에서야 인천 계양구로 주소지를 옮긴 사실이 언론 보도로 확인됐다"라며 "계양 사람을 참칭하더니 실상은 본인이 21일에 불과한 '가짜 계양 사람'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1주택자일 수밖에 없는 사정으로 계양에 집을 장만하지 못했지만 25년 동안 단 하루도 떠나지 않고 계양에서 봉사했고, 세금을 냈고, 일자리도 창출했다"라고 밝혔다.


이계화 인턴기자 withk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