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FSN-핸드스튜디오, 트레져스클럽과 블록체인 사업 협력… “디파이·NFT 확대”

최종수정 2022.01.18 17:55 기사입력 2022.01.18 15:35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FSN 및 자회사 핸드스튜디오가 클레이튼 기반의 콜렉터블 아트 NFT 프로젝트 ‘트레져스클럽’과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디파이·NFT 기반의 IDO(Initial Decentralized Exchange Offering) 플랫폼 관련 협력 방안을 비롯해 전방위 블록체인 사업 확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FSN과 핸드스튜디오가 트레져스클럽에 토크노믹스 설계, 금융 기술 개발 및 운영 등 블록체인 관련 노하우와 기술을 지원하고, 트레져스클럽은 NFT 및 디파이(Defi) 사업 확대를 위한 공동 프로모션 및 마케팅 추진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트레져스클럽은 클레이튼 기반의 콜렉터블 아트 NFT 프로젝트다. 주요 영화사 및 엔터테인먼트와 콜레보레이션 NFT 민팅을 진행하며 블록체인 시장의 주목을 받아왔다. 각종 프로모션을 통해 1만6000개 이상의 NFT를 완판시켰고 메타버스 테마를 활용한 시즌제 테마파크 콘셉트의 민팅 콘텐츠 개발도 진행하는 등 NFT 토큰 생태계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 현재 DEX 상장을 목표로 블록체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트레져스클럽은 향후 FSN의 아시아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FSN, 핸드스튜디오 측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계열사 식스네트워크가 운영 중인 DEX 플랫폼 ‘디피닉스(Definix)’의 금융상품 및 TVL(총 예치금) 역시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피닉스가 올해 상반기 중 NFT 및 디파이 기반의 IDO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상호 프로젝트 연계 프로모션 및 사용자 혜택 제공을 통해 트레져스클럽 홀더를 비롯한 클레이튼 기반 신규 유저의 디피닉스 유입도 활발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동훈 핸드스튜디오 대표이사는 "트레져스클럽은 NFT를 비롯한 블록체인 영역에서 다양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당사의 NFT 및 디파이 사업을 확장하는 데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올해는 선미 NFT, 디피닉스의 IDO 플랫폼 출시 등 굵직한 블록체인 관련 이슈들이 예정돼 있는 만큼,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해가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마케팅 그룹 FSN은 자회사 핸드스튜디오, 식스네트워크와 함께 블록체인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식스네트워크의 멀티체인 기반 DEX 플랫폼 ‘디피닉스’는 탈중앙화체제에 기반한 글로벌 금융사업으로 다양한 디지털 금융상품을 출시하며 종합 크립토 자산운용 플랫폼으로 성장해가고 있다. 지난해 '티아라 컴백기념 NFT'를 발매하며 본격적으로 NFT 시장에도 진입한 FSN은, 올해 가수 선미의 IP 기반 PFP NFT 출시도 앞두고 있으며, 메타콩즈, 어비스컴퍼니, 컴시드 등 각 분야의 전문 기업들과 힘을 합쳐 NFT 사업 영역을 PFP, P2E 등으로 넓혀가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