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이재명, 부패의 구더기…결국 대한민국 갉아먹을 것"

최종수정 2021.10.23 19:59 기사입력 2021.10.23 19:59

댓글쓰기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부패를 완전히 도려내지 못하면 그 부패의 구더기들은 결국 대한민국을 갉아먹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명백한 범죄 혐의를 받는 여당 후보가 나서는 대선은 국가적 재난, 국민적 불행"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대장동 특검'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특정 정치인의 사수대로 전락한 지금의 검찰이 정말 안타깝다. 검찰총장으로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던 일, 대통령이 돼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대장동 키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후보의 범죄를 단죄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설계하고 행동대장 유동규가 실행한 국민재산 약탈 범죄"라며 "이 모든 것이 실무진이 계약서에 넣자고 했던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이 후보와 유동규가 뺀 것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성남시민들께 돌려드려야 할 범죄수익을 환수할 수 없다는 것이 배임죄 뺀 유동규 기소가 의미하는 또 다른 문제"라며 "검찰은 당장 범죄수익 '보전 조치'부터 하고 완전한 환수를 위해 이 후보, 유동규의 배임죄 혐의를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