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쌍용차 인수나선 에디슨 "산은에 최대 8000억 담보 대출 요청"

최종수정 2021.10.22 14:53 기사입력 2021.10.22 13:34

댓글쓰기

"스마트 플랫폼에 기존 쌍용차 모델 적용…내년중 신차 가능"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자동차 인수에 최대 1조62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이 가운데 최대 8000억원을 KDB산업은행을 통한 담보 대출로 확보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2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 쌍용차 의 자산(평택공장)을 담보로 7000억~8000억원가량을 대출해 달라고 산업은행 측에 요청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회장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컨소시엄을 공동 구성한 쎄미시스코,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 KCGI와 함께 인수자금 3100억원을 1차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할 계획이다. 곧이어 인수 후엔 2차 유상증자(4900억~5300억원)와 쌍용차 자산을 담보로 한 대출(7000억~8000억원)을 통해 나머지 비용을 조달한단 구상이다.


강 회장은 "인수 대금 3100억원으로 쌍용차의 채무 상당부분이 상환되겠으나, 그래도 공익채권 등 승계해야 할 채무가 7000억~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현재 쌍용차의 자산이 2조원 가까이 되는 만큼 이를 토대로 산업은행에 대출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강 회장은 아울러 산업은행이 지원을 거부할 경우에 대해선 "산업은행이 우리의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듣고 기술력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으로 본다"면서도 "불발시엔 이자가 다소 높기는 하겠지만 국내 시중은행 또는 일본·유럽계 은행을 통한 담보대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 회장은 아울러 '새우가 고래를 삼켰다'는 세간의 평가를 의식한 듯 에디슨모터스가 보유한 기술력을 강조했다. 그는 "에디슨모터스는 이미 스마트 차량 플랫폼을 설계해 둔 상태로, 기존의 쌍용차 모델을 역설계 해 집어 넣으면 내년 중 전기차 양산이 가능하다"면서 "신차 출시에 통상 4000억원이 든다고 하는데, 우리는 3~5종을 개발하더라도 500억~1000억원에 가능한 기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제품라인업과 관련해선 "일단 쌍용차의 기존 차체는 그대로 활용하고 내부의 대시보드나 좌석 등을 현대화 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기존 차에 에디슨모터스가 보유한 스마트 플랫폼을 역설계 해 적용, 전기차로도 판매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회장은 특히 "현재 쌍용차가 전기차를 내놨지만 1회 충전 시 최대 이동거리가 306㎞에 불과한데, 이를 에디슨모터의 스마트 플랫폼으로 대체하면 내년 6~7월까지 이를 450~550㎞로 확대할 수 있다. 체어맨, 렉스턴, 무쏘 등 기존의 축거가 긴 차종의 경우 (스마트 플랫폼을 적용할 경우) 600~800㎞까지도 가능하다"면서 "에디슨모터스는 전기차의 핵심인 모터, 전자제어,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회사"라고 거듭 강조했다.


향후 디자인 전략 등과 관련해서도 강 회장은 "지금까지 실패한 디자인도, 성공한 디자인도 있었는데 이는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이 경영해왔기 때문"이라면서 "쌍용차를 인수하면 스티브 잡스, 일론 머스크 같은 오너십 있는 경영자가 직접 회사를 경영해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