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오세훈 "대장동 개발 매우 희한하고 상상 못할 일…배워선 안되는 사업"…이재명 저격 가세

오세훈 "대장동 개발 매우 희한하고 상상 못할 일…배워선 안되는 사업"…이재명 저격 가세

최종수정 2021.10.19 15:37 기사입력 2021.10.19 13:47

댓글쓰기

19일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 출석…대장동 관련 별도 판넬까지 마련해 작심 비판
오 시장 "서울시는 절대 민간이 가져가도록 설계하지 않는다" 주장
여야 공방 가열, 오전 국감 결국 파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오세훈 서욿시장이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위험이 있는 것은 공공이 하고 돈을 버는 것은 민간이 한다는 견지에서 민관 협치나 합동이 아니다"라면서 다른 지자체가 절대 배워서는 안되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 같이 답변했다. 그는 "대장동이나 백현동 사례와 같이 민간의 순차적 관여를 전제로 하는 도시 개발은 서울시로서는 매우 희한하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면서 "인허가 절차가 쉽지 않다는 게 큰 리스크인데 공공이 개입하면서 다 해결해줬다. 서울시는 절대 민간이 가져가도록 설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지자체가 벤치 마킹해서는 안 될 사례라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지방장치단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하면 도시개발 사업은 뿌리부터 흔들릴 것"이라면서 "다른 지자체가 절대로 배워서는 안 된다"고 답변했다.


이어 오 시장은 작심한 듯 미리 준비한 자료로 제시했다. 그는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대형 금융사 중심 공모 지시의 진실'이라는 자료 판넬을 들고 "은행은 법규상 부동산을 취득할 수 없는데 대장동 공모는 은행이 참여하는 구조로 짰고 건설사는 배제했다"면서 "사업구조부터 일부 민간이 돈을 많이 벌게 예정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예로 들면서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 사업'이라고 자평한 점에 반박했다. 오 시장은 "GBC는 1조 7000억원을 환수했는데 대장동이 가장 많이 환수했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의 이 같은 답변 직후 여야 의원들의 공방이 거세졌다. 여당은 경기도 사안인 대장동 이슈를 서울시장이 도면까지 만들어 설명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김도읍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은 오 시장이 할 수 있는 설명이라면서 지지하는 모양세를 취했다.


이날 오전 국감은 경기도 국정감사의 연장선으로 흐르면서 여야 의원 간 공방이 가열, 국감 도중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하면서 90분 만에 정회되는 파행을 겪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