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은 빠지고, 美는 후퇴하고…韓만 탄소제로 과속?

최종수정 2021.10.20 08:35 기사입력 2021.10.19 11:18

댓글쓰기

주요탄소 배출국 유엔총회 불참
포괄적 기후협약 도출 난항 우려
바이든도 정치적 반발에 급제동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이달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중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의 정상이 회의 불참을 통보하면서 포괄적 기후협약 도출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 강조해 온 미국 정부도 국내 반발 여론에 직면한 상황에서 2030년까지 탄소 배출 40% 감축을 선언한 한국만 과속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COP26 주최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COP26에서) 기후변화 협약 도출이 난항을 겪을(extremely tough)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는 참가국들이 실질적인 행동을 보여주길 원한다"고 촉구했다.


존슨 총리의 이 같은 경고는 최근 각국에서 탄소 배출 감축 기조가 일부 후퇴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전력 수요가 반등하면서 전 세계적인 에너지난이 발생하자 각국은 석탄과 천연가스 확충에 나섰고 탄소 감축을 위한 재정적 여력도 부족해진 상황이다.

실제로 COP26에 주요 탄소 배출국이 불참할 것으로 보이면서 협상 모멘텀이 약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기준으로 현재까지 COP26에 불참을 선언한 주요 국가는 중국과 브라질이다.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불참을 통보하면서 COP26 합의 도출의 원동력이 상실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세계 3위 탄소 배출국인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 역시 아직까지 회의 참석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블룸버그통신은 "COP26를 2주가량 앞두고 탄소 배출 대거 감축을 위한 포괄적 합의를 원하는 국가들과 속도 조절을 원하는 국가들 사이에서 갈등이 일어날 조짐"이라고 보도했다.


유럽 국가들 역시 최근 악화 중인 에너지난으로 공격적인 탄소 감축 목표를 제시하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주요 7개국(G7) 국가들이 주요 20개국(G20) 소속 회원국에 탄소 배출 목표를 높이라는 압박을 가하고 있어 이들 국가의 불만을 사고 있는 상황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특히 가장 적극적으로 탄소 감축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역시 최근 자국 내에서 정치적 반발에 직면한 상황이다.


민주당의 중도 성향 의원인 조 맨친 상원의원은 최근 민주당이 발의한 클린 에너지를 활용하는 사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법안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