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쿠팡이 이럴 줄 몰랐네"…아이폰 13 주문했더니 참치캔만 '덩그러니'

최종수정 2021.10.16 13:33 기사입력 2021.10.16 13:33

댓글쓰기

한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주문한 아이폰 대신 참치캔을 받았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애플 홈페이지/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한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몰 쿠팡에서 주문한 아이폰 대신 참치캔을 받았다는 황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폰13 시켰는데 참치캔이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검색해보니 에어팟 프로 주문하고 참치캔 받았다는 후기가 있던데 저도 당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A씨는 "혹시라도 저 같은 일 겪으실까 봐 적는다"며 에어캡으로 포장된 참치캔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그러면서 "송장에도 제 이름과 주소가 쓰여있고 테이프를 재부착한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주문한 제품을 제대로 받지 못한 A씨는 이후 쿠팡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 상담사와 통화했다.


통화에서 A씨는 상담사로부터 '사전예약 제품은 오배송이든 불량이든 무조건 환불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A씨는 상담사에게 "다른 사람도 에어팟 배송을 시켰는데 참치캔이 왔다더라. 단순 오배송이 아닌 것 같다"고 물었다.


이에 상담사는 "지금까지 오배송 관련 공지가 내려온 게 없다"며 "이렇게 배송된 일이 또 있는지 알아보고 다시 전화하겠다"고 답했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10월1일에 사전 예약해서 기다린 시간과 당장 핸드폰 사용을 하지 못하는 불편함에 대한 보상은 누가 해주느냐"며 분노했다.


또 다른 소비자도 이와 비슷한 일을 당했다. 그는 쿠팡을 통해 아이폰13 미니 사전 예약에 성공해 지난 8일 배송받기로 했으나 옥수수콘 통조림을 오배송 받았다.


그는 "13일에도 진위 파악 중이라고 해서 정확한 답을 받지 못했다. 사전 예약의 의미가 없어진 지 오래다"라며 "쿠팡은 대기업 되려면 한참 멀었다. 사전 예약 이런 식으로 할 거면 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이후 이 소비자는 "고객센터에 연락해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기다리니 다행히 상담사에게 연락이 와서 교환으로 처리해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중고 거래 사기도 아니고 쿠팡 같은 대형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물건이 이럴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쿠팡 전산상 오류가 있어 보인다", "물류센터에서 바꿔치기한 것 아닌가", "한두 번이 아니라면 이건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그럼 참치 시킨 사람은 아이폰을 받은 거냐", "아이폰은 어디로 간 거냐", "책임지고 교환해주는 게 맞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