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브라질 삼림지대 열흘째 화재…축구장 2만3000개 면적 숲 사라져

최종수정 2021.09.23 09:22 기사입력 2021.09.23 09: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브라질 중서부 삼림 지역에서 10일 이상 화재가 계속되면서 주민과 관광객 수백 명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축구장 2만3000여개 넓이의 막대한 삼림이 잿더미로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중서부 삼림 지역인 샤파다 두스 베아데이루스에서 열흘 전부터 시작됐으며 인근 국립공원으로 불길이 번지면서 당국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긴급대피령을 내렸다. 브라질 당국은 화재로 지금까지 축구 경기장 2만3000여개 넓이의 삼림이 불에 탔으며, 옥수수 등 곡물 재배지도 상당한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브라질 소방당국은 소방헬기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불이 난 지역이 워낙 넓은 데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재 후 복구 과정에서 61%에 해당하는 지역에서는 화재가 2차례 이상 재발한 것으로 드러나 당국의 관리 부실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브라질의 삼림 지역에서 발생하는 화재는 생태계를 파괴할 뿐 아니라 대량의 탄산가스 배출로 기후변화의 주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브라질 주요 대학과 환경 비정부기구(NGO), 정보통신(IT) 기업이 참여한 '생태계 지도 프로젝트'에 따르면 1985년부터 2020년까지 36년간 브라질 전체 국토 851만5700㎢의 20%에 가까운 삼림 167만3142㎢가 화재로 소실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