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中 기업 상장심사 강화에 中 "미국과 소통 확대"

최종수정 2021.08.02 11:03 기사입력 2021.08.02 11: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이 중국 기업들의 주식 상장 심사 강화에 나서자 중국이 미국과 소통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이 자국 회사들의 해외 증시 상장을 규제하고 IT와 사교육 기업을 잇따라 때리면서 세계 자본시장에 '차이나 리스크'가 커지자 시장의 '불안 달래기'에 나선 모양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두 나라(중국과 미국) 증권 당국은 상호 존중의 정신을 유지하고 중국 관련 주식의 규제와 관련해 소통을 강화하며, 금융시장을 위한 건전한 정책과 건전한 규제 환경을 만들어내기 위한 적절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증감위는 "두 나라 자본 시장에서 투자가 뒤얽혀있는 까닭에 양국 증권 당국의 협력 확대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향후 투자자, 기업, 규제기관과의 관계를 관리하고 새로운 규제정책의 기대와 투명성 개선을 위해 다른 나라 당국과 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증감위는 또한 중국 금융 시장의 추가 개방에 대한 약속을 거듭 밝혔으며, 중국 자본 시장의 전망은 "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하며 건강하다"고 밝혔다.


증감위가 이 같은 성명을 내놓은 데에는 중국 당국의 규제 압박이 촉발시킨 자국 기업들의 주가 하락세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불안을 달래려는 목적이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미국에서 지분을 매각하려는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잠재적 위험성과 관련해 더 많은 공시를 요구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SEC는 특히 중국 기업들이 페이퍼컴퍼니(실질적인 자산이나 사업 활동이 없는 명목상 기업) 주식을 상장할 때 페이퍼컴퍼니라는 사실과 중국 정부의 조치가 재무 성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 등을 명시하도록 했다.


SEC의 조치는 중국 당국이 자국 기업들의 해외 증시 상장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나왔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지난달 10일 공개한 인터넷안보심사방법(규정) 개정안을 통해 회원 100만명 이상인 인터넷 서비스 업체가 해외 상장할 때는 반드시 당국으로부터 사이버 안보 심사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해 안보 심사를 의무화했다.


중국에서 회원 100만명 이상의 기준은 해외 상장을 검토하는 거의 모든 기업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중국 기술기업의 해외 상장을 사실상 허가제로 바꾼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프랑스의 금융회사인 나티시스(Natixis)의 쉬젠웨이 분석가는 IT기업과 사교육 기업에 대한 중국 당국의 규제가 중국과 홍콩 주식 시장의 폭락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국 투자자들이 중국 투자를 고려할 때 전략을 재고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