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규 주식투자자 50%가 MZ세대…"삼성전자·애플 비중 높아"

최종수정 2021.07.29 09:06 기사입력 2021.07.29 09:03

댓글쓰기

신금투, 비대면 계좌개설 투자자 40만명 분석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올해 상반기 MZ세대(2030)들이 국내외 주식시장에서 가장 많이 찾는 주식은 삼성전자, 애플, 카카오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주식투자자 50%가 MZ세대…"삼성전자·애플 비중 높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29일 신한금융투자가 올해 상반기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투자자 40만명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절반 이상이 MZ세대였다. 20대는 33%로 가장 많았고 30대는 27%로 나타났다. 40대는 22%, 50대는 14%로 뒤를 이었다. 전체 투자자의 남성과 여성의 비율은 각각 50%였며 주식 거래는 96% 이상이 ‘신한알파’ 모바일 채널을 이용했다.


신규 투자자 가운데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비중은 16%에 달했다. 20대 투자자의 경우 해외주식 투자자의 비중은 21%, 30대의 경우 18%로 MZ세대 주식 투자자 중 20%가 해외주식을 매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는 12%로 나타났고 50대(7%), 60대(5.3%), 70대 이상(5.6%)은 한 자릿수 대의 투자 비중을 보였다.

MZ세대 투자자들의 주요 투자 종목을 보면 삼성전자를 1회 이상 거래한 투자자가 3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애플(16%)과 카카오(14%), 이삭엔지니어링(11%), 대한항공(8.6%), 인터파크(7.6%), 대우건설(7.4%) 순이었다.


비대면 투자자의 자산은 평균 452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주식 자산의 평균 금액은 354만원으로 전체 자산의 78%를 차지했다. MZ세대의 경우 평균 자산은 262만원, 이 중 81%인 211만원이 주식에 투자됐다.


한편 신한금융투자에서 비대면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은 전년 상반기 대비 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신규 투자에 나서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으로 고객의 투자 성향에 맞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빅데이터 기반의 AI 투자 비서 등 고객의 투자성향을 AI가 파악해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