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상주시, 가축 분뇨 퇴비 3000t 경작지에 살포 … 축산 악취 개선사업 일환

최종수정 2021.07.27 09:42 기사입력 2021.07.27 09:42

댓글쓰기

경작지에 퇴비를 뿌리는 작업 모습. [상주시 제공]

경작지에 퇴비를 뿌리는 작업 모습. [상주시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경북 상주시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축산업을 위해 축산 악취 개선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상주시는 2020년부터 축산 악취 개선과 가축 분뇨 등 축산 부산물을 농업 자원으로 활용하는 '경축순환활성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마을형 퇴비 자원화시설 1개소, 퇴비 유통 전문조직 2개소 만든 상주시는 여기에서 생산한 가축분 퇴비 약 3000t을 26일부터 연말까지 함창읍 일대의 마늘·조사료 등 경작지 약 150㏊에 살포한다.


퇴비 살포는 퇴비 부숙도(썩은 정도) 검사 및 경작지별 토양 검증·시비 처방전을 발급받아 시행해 환경 오염은 줄이면서 토양의 지력 증진·미량원소 공급으로 양질의 농경지로 만들어 준다.


상주시는 2021년 축산 악취 개선사업비 38억700만원으로 축산 농가별 악취 저감 개별 처리시설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22년에는 축산 악취 개선사업비 18억2900만원으로 경축순환활성화를 위한 축산 농가별 개별 처리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시와 축산 농가, 경종 농가, 주민 간의 협업으로 축산 분뇨를 퇴비화 해 악취를 해소하고 농가의 비료 구입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 사업이 잘 추진돼 주민의 삶의 질이 개선되고 농업과 축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