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파트 건설 현장 20층서 떨어진 철근에 머리 맞아 근로자 사망

최종수정 2021.07.26 23:18 기사입력 2021.07.26 23:18

댓글쓰기

경찰, 현장 책임자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수사

아파트 건설 현장 20층서 떨어진 철근에 머리 맞아 근로자 사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경기도 양주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떨어진 철근에 머리를 맞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5분쯤 양주시 덕계동의 한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근로자 A (51)씨가 20층에서 떨어진 길이 2m 철근에 머리를 찔리는 상처를 입었다.

A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사흘 만인 지난 25일 오전 1시 25분쯤 끝내 숨졌다. A 씨는 사고 당시 건설 현장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걸어 나오던 중이었으며, 안전모를 쓰고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20층에 설치한 낙하 방지 시설 이음새에 틈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건설현장 관리·감독 책임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경기북부=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에 실형 선고 가능성도?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