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트코인 다시 4만달러 육박…"아마존 결제 허용 기대감"

최종수정 2021.07.26 16:22 기사입력 2021.07.26 16: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4만달러(약 4600만원)대를 육박하면서 가격 반등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급락세를 보였던 비트코인은 세계 최대 온라인 배송업체 아마존의 가상화폐 결제 기대감 등이 반영되면서 크게 반등하고 있다.


26일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후 3시께 3만9100달러대에서 시세가 형성되고 있다. 오전 한때는 3만9544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24시간 전보다 12% 이상 오른 것이다. 비트코인에 이어 시가총액 2위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24시간 전보다 10% 가까이 올라 2400달러선을 넘보고 있다.

앞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이날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와 잭 도시 트위터 CEO 등이 최근 비트코인 지지성 발언을 하면서 상승 출발했다. 아마존의 가상화폐 결제 허용 기대감도 시장에 반영된 때문인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날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은 디지털화폐와 블록체인 전문가 채용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경제매체 시티 A.M.은 25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마존이 연말께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수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가상화폐 콘퍼런스 '더 B 워드'에는 일론 머스크와 잭 도시 등이 참석해 가상화폐를 지지하는 발언을 잇따라 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4월 6만4800달러선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미국과 중국 정부의 규제 강화 움직임, 머스크가 운영하는 테슬라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를 받았다가 다시 거부하는 등 잇딴 악재로 지난 20일 3만달러선이 무너지며 폭락세를 보여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