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하철 옆자리 승객 수상한 문자에 신고한 판사…마약사범 체포

최종수정 2021.07.24 13:39 기사입력 2021.07.24 13:39

댓글쓰기

지하철 옆자리 승객 수상한 문자에 신고한 판사…마약사범 체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승객이 마약 관련 은어를 쓰며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보고 신고한 판사의 기지로 마약사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7시 50분께 대마를 거래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20대 A씨를 체포했다.

지하철을 타고 퇴근하던 현직 판사 B씨는 옆자리에 앉은 A씨가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하며 휴대전화 문자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마약사범 등의 재판을 진행했던 터라 마약 관련 은어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곧바로 검거했으며 대마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