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소원, 재벌 2세 중국인 전 남친 조작설에 "해명할 가치 없어"

최종수정 2021.04.06 09:14 기사입력 2021.04.06 09:14

댓글쓰기

함소원(왼쪽)과 진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함소원(왼쪽)과 진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방송인 함소원이 최근 불거진 조작 논란에 대해 구체적인 해명을 하지 않은 채 말을 돌렸다.


함소원은 지난 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이 판매하는 제품을 홍보했다.

이때 일부 누리꾼들이 최근 제기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조작 의혹에 대해 해명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함소원은 답하지 않았다.


이어 한 누리꾼은 과거 함소원이 재벌 2세라고 언급했던 중국인 전 남자친구가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의혹이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함소원은 "해명할 가치가 없는 일"이라고 단호하게 대응했다.


언론사 기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그간 보도됐던 내용을 가짜 뉴스라고 하는 것이냐"고 묻자, 함소원은 "다 가짜 뉴스라고 한 적은 없다"며 조작 의혹에 대해 더 이상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재차 "조작 의혹에 대해서 명쾌한 답변을 해달라"는 누리꾼들의 요구가 이어지자, 함소원은 "해명은 뭘 해명하라는 건가. 언니 요즘 삼재인가 봐요"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을 언급하며 "아무래도 내가 삼재인 게 맞는 것 같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또 "최근 안티팬들과 이상한 기사들 때문에 힘든데 이럴 때일수록 나의 팬들에게 고맙다. 이런 일이 없었다면 우리 팬들이 이렇게 결집할 수 있는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늘 응원해주는 팬들과 보고 가겠다"고 했다.


앞서 함소원은 출연했던 '아내의 맛'과 관련해 조작 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방송을 통해 공개한 시부모의 하얼빈 별장이 에어비앤비(숙박 공유 서비스)라는 의혹, 시어머니와 통화한 막냇동생이 함소원인 것 같다는 대역 의혹 등이 연이어 터지며 논란이 일었다.


이어 함소원은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또 함소원이 과거 교제한 재벌 2세 중국인 전 남자친구도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조작설이 제기된 상황이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세 연하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을 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포의 크루아상'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