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범국 日이 전쟁 피해자?…반크, 넷플릭스에 항의

최종수정 2021.03.07 12:40 기사입력 2021.03.07 12:40

댓글쓰기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 나오는 주인공이 욱일기 문양의 귀걸이를 하고 있는 장면.[반크 제공] /사진 = 연합뉴스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 나오는 주인공이 욱일기 문양의 귀걸이를 하고 있는 장면.[반크 제공]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에 일본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라고 요구했다.


6일 반크는 최근 넷플릭스에서 방영되는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 욱일기를 연상하는 귀걸이가 등장하고, 미국 드라마 '베이비시터클럽'에서 일본이 전쟁 피해자로 둔갑해 부각되고 있다며 지적했다.

반크에 따르면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 주인공은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귀걸이를 했다. 한국 시청자들이 항의하자 넷플릭스는 한국판에서 귀걸이 문양을 바꿨지만, 호주 등 외국 판에서는 수정하지 않았다.


미국 드라마 '베이비시터클럽' 시즌 6화에서는 "2차 세계대전 동안 일본계 미국 시민들을 미국은 '적국인'으로 분류했어. 정부는 그들의 집을 뺏고 포로수용소에 넣었지. 일본인이라는 이유로"라는 대화가 등장한다. 드라마 속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동양 소녀는 유행에 민감하고 똑똑한 학생으로 그려진다.


반크는 이 내용이 전쟁을 모르는 아이들에게는 마치 일본이 전쟁 가해국이 아닌 피해국이라고 오해할 소지가 있다고 보았다. 이에 전범국인 일본의 역사설명을 추가해 달라고 요구했다.

미국 드라마 '베이비시터클럽'에서 문제가 된 장면 / 사진 = 연합뉴스

미국 드라마 '베이비시터클럽'에서 문제가 된 장면 /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